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잔 前인도중앙은행 총재, 야당 영입설에 “학계 안 떠난다”
입력 2017.11.09 (23:32) 수정 2017.11.10 (00:01) 국제
인도 경제계 유명인사인 라구람 라잔 전 인도중앙은행(RBI) 총재를 야당인 보통사람당(AAP)이 연방 상원의원으로 영입하려 시도하자 라잔 전 총재가 "학계에 있겠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현지시간으로 9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AAP 당 대표인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오는 1월 AAP당이 지명할 수 있는 연방 상원의원 3자리에 외부인사를 발탁해 당의 지지기반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으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잔 전 총재는 2013년 9월 RBI 총재에 취임해 지난해 9월 퇴임할 때까지 인도 경제의 골칫거리였던 두자릿수 인플레이션을 대폭 낮추면서 인도 경제 성장과 안정을 뒷받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최근 출간한 저서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시행한 화폐 개혁에 반대 의견을 밝히기도 해 케지리왈 주 총리가 영입 1순위로 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라잔 전 총재 측은 이 같은 영입설이 알려지자 그가 현재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미국 시카고 대학을 떠나지 않겠다며 영입 거부 의사를 밝혔다.

라잔 전 총재 측은 전날 "라잔 교수가 현재도 인도에서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하고 있긴 하나, 재직 중인 시카고 대학을 떠날 계획은 없다"고 성명을 냈다.

반부패 등을 내세워 2012년 창당한 AAP는 2015년 2월 델리 주의회 선거에서 주 의원 의석 70석 가운데 67석을 석권하며 대승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라잔 前인도중앙은행 총재, 야당 영입설에 “학계 안 떠난다”
    • 입력 2017-11-09 23:32:53
    • 수정2017-11-10 00:01:38
    국제
인도 경제계 유명인사인 라구람 라잔 전 인도중앙은행(RBI) 총재를 야당인 보통사람당(AAP)이 연방 상원의원으로 영입하려 시도하자 라잔 전 총재가 "학계에 있겠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현지시간으로 9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AAP 당 대표인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오는 1월 AAP당이 지명할 수 있는 연방 상원의원 3자리에 외부인사를 발탁해 당의 지지기반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으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잔 전 총재는 2013년 9월 RBI 총재에 취임해 지난해 9월 퇴임할 때까지 인도 경제의 골칫거리였던 두자릿수 인플레이션을 대폭 낮추면서 인도 경제 성장과 안정을 뒷받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최근 출간한 저서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시행한 화폐 개혁에 반대 의견을 밝히기도 해 케지리왈 주 총리가 영입 1순위로 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라잔 전 총재 측은 이 같은 영입설이 알려지자 그가 현재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미국 시카고 대학을 떠나지 않겠다며 영입 거부 의사를 밝혔다.

라잔 전 총재 측은 전날 "라잔 교수가 현재도 인도에서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하고 있긴 하나, 재직 중인 시카고 대학을 떠날 계획은 없다"고 성명을 냈다.

반부패 등을 내세워 2012년 창당한 AAP는 2015년 2월 델리 주의회 선거에서 주 의원 의석 70석 가운데 67석을 석권하며 대승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