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흥업소 도우미 공급·성매매 알선 1년간 14억 챙겨
입력 2017.11.16 (07:31) 사회
유흥업소에 여성 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고 10억 원이 넘는 돈을 챙긴 업주와, 성매매를 한 여성들이 대거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6일 성매매 알선 혐의로 업주 최모(50)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박모(39) 씨 등 3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성매매 혐의로 박모(32·여)씨 등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최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부산시 북구 덕천동 유흥업소에 여성 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는 무등록 직업 소개소를 운영하면서 14억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 등 4명은 지난 8월께 유흥가 일대 모텔에서 24만 원을 받고 각각 1차례씩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흥업소 도우미 공급·성매매 알선 1년간 14억 챙겨
    • 입력 2017-11-16 07:31:23
    사회
유흥업소에 여성 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고 10억 원이 넘는 돈을 챙긴 업주와, 성매매를 한 여성들이 대거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6일 성매매 알선 혐의로 업주 최모(50)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박모(39) 씨 등 3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성매매 혐의로 박모(32·여)씨 등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최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부산시 북구 덕천동 유흥업소에 여성 도우미를 공급하거나, 성매매를 알선하는 무등록 직업 소개소를 운영하면서 14억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 등 4명은 지난 8월께 유흥가 일대 모텔에서 24만 원을 받고 각각 1차례씩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