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정화조 처리 업체 특혜’ 박홍섭 마포구청장 등 송치
입력 2017.11.16 (08:08) 수정 2017.11.16 (08:24) 사회
경찰이 정화조 처리 업체 신규 대행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준 혐의로 박홍섭 마포구청장과 김경한 부구청장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박 구청장과 김 부구청장을 직권 남용 권리 행사 방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박 구청장 등은 지난해 3월 정화조 처리 업체 신규 대행 사업자 선정 심사에서 1위를 한 업체를 탈락시키고 2위를 한 업체를 최종 대행 사업자로 선정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구청장은 신규 사업자 선정 모집 공고 시에는 없던 '사회적 기업 인증'이라는 요건을 추가로 제시해 협상하도록 담당 국장에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박 구청장 등은 담당 국장 등이 법률 자문을 통해 특혜 시비가 예상된다고 보고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협상을 그대로 진행하게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박홍섭 마포구청장과 김경한 부구청장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수사 결과를 서울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정화조 처리 업체 특혜’ 박홍섭 마포구청장 등 송치
    • 입력 2017-11-16 08:08:08
    • 수정2017-11-16 08:24:28
    사회
경찰이 정화조 처리 업체 신규 대행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준 혐의로 박홍섭 마포구청장과 김경한 부구청장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박 구청장과 김 부구청장을 직권 남용 권리 행사 방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박 구청장 등은 지난해 3월 정화조 처리 업체 신규 대행 사업자 선정 심사에서 1위를 한 업체를 탈락시키고 2위를 한 업체를 최종 대행 사업자로 선정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구청장은 신규 사업자 선정 모집 공고 시에는 없던 '사회적 기업 인증'이라는 요건을 추가로 제시해 협상하도록 담당 국장에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박 구청장 등은 담당 국장 등이 법률 자문을 통해 특혜 시비가 예상된다고 보고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협상을 그대로 진행하게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박홍섭 마포구청장과 김경한 부구청장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수사 결과를 서울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