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캐나다와 통화스와프로 강력한 외환 안전판 확보”
입력 2017.11.16 (09:34) 수정 2017.11.16 (09:46)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캐나다와 한도·만기가 없는 상설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데 대해 "위기 발생 시 활용 가능한 강력한 외환 부문 안전판을 확보했다는데 중대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16일(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체결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번 통화스와프가 사전에 한도와 만기를 특정하지 않은 상설계약이라는 점, 미국, 유로존, 일본, 영국, 스위스 등과 함께 6대 기축통화국 중 하나인 캐나다와의 계약이라는 점에서 기존 통화스와프와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캐나다는 경제·금융시장 측면에서 매우 안정된 선진국으로 3대 국제신용평가사로부터 최고 국가신용등급을 받고 있는 국가"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달러는 외환보유액 구성 5위, 외환거래 규모 6위에 해당하는 유동성이 매우 풍부한 주요 국제 통화다.

김 부총리는 "캐나다는 미국, 유럽 등 6개 주요 기축통화국 간 한도를 정하지 않은 무기한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어 이러한 네트워크의 효과를 간접적으로 누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는 나머지 5개 기축통화국을 제외하고는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와 두 번째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김 부총리는 "그동안 캐나다가 여타 기축통화국들과 체결한 것과 동일한 형태의 표준계약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 경제의 대외신인도가 개선되고 앞으로 양국 간 긴밀한 경제·금융 협력 관계가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번 중국과의 만기 연장에 이어 이번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체결 역시 정부와 한국은행이 합심해 협상 전 단계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히 공조했다"면서 "앞으로도 협력을 통해서 주요국가와의 통화스와프를 확대, 대외안전판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캐나다와 통화스와프로 강력한 외환 안전판 확보”
    • 입력 2017-11-16 09:34:34
    • 수정2017-11-16 09:46:55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캐나다와 한도·만기가 없는 상설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데 대해 "위기 발생 시 활용 가능한 강력한 외환 부문 안전판을 확보했다는데 중대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16일(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체결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번 통화스와프가 사전에 한도와 만기를 특정하지 않은 상설계약이라는 점, 미국, 유로존, 일본, 영국, 스위스 등과 함께 6대 기축통화국 중 하나인 캐나다와의 계약이라는 점에서 기존 통화스와프와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캐나다는 경제·금융시장 측면에서 매우 안정된 선진국으로 3대 국제신용평가사로부터 최고 국가신용등급을 받고 있는 국가"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달러는 외환보유액 구성 5위, 외환거래 규모 6위에 해당하는 유동성이 매우 풍부한 주요 국제 통화다.

김 부총리는 "캐나다는 미국, 유럽 등 6개 주요 기축통화국 간 한도를 정하지 않은 무기한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어 이러한 네트워크의 효과를 간접적으로 누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는 나머지 5개 기축통화국을 제외하고는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와 두 번째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김 부총리는 "그동안 캐나다가 여타 기축통화국들과 체결한 것과 동일한 형태의 표준계약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 경제의 대외신인도가 개선되고 앞으로 양국 간 긴밀한 경제·금융 협력 관계가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번 중국과의 만기 연장에 이어 이번 캐나다와의 통화스와프 체결 역시 정부와 한국은행이 합심해 협상 전 단계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히 공조했다"면서 "앞으로도 협력을 통해서 주요국가와의 통화스와프를 확대, 대외안전판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