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캐나다 통화스와프, 위기대비 기축통화 확보 의미”
입력 2017.11.16 (09:37) 수정 2017.11.16 (09:46)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번에 체결한 한국과 캐나다 통화스와프가 한국-미국 통화스와프 이래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주열 총재는 16일(오늘) 캐나다 오타와에서 캐나다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한 뒤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008년 금융위기 때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이래 가장 의미가 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기축통화국인 캐나다가 한국 금융안정을 지원한다는 약속을 한 것"이라며 금융불안에 대비해 안전망을 확실히 챙겼다고 말했다. 이어, "통화스와프 목적으로 금융안정을 확실히 못 박았으니 금융불안시 뒷받침해줄 테고, 기한이 없어서 만기 때마다 연장문제가 불거지는 일도 없다"고 말했다.

캐나다 달러화는 국제금융시장에서 결제·보유 통화로 아무 위험 없이 거래되는 명실상부한 기축통화라고 이 총재는 강조했다.

이 총재는 특히,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 등 6개국은 국제통화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어느 한 나라가 금융불안을 겪으면 뒷받침하는 상설 통화스와프 계약을 각자 맺고 있는데, 캐나다가 한국에도 같은 조건을 적용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이번 협정으로 캐나다 기업들이 한국에 투자할 때 리스크가 줄어든다고 볼 수 있으므로 투자 증대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캐나다가 상설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은 상대 국가는 기축통화국 외에 개도국에서는 사실상 중국뿐이었다.

한국은행은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협정 체결이 필요하다고 보고 캐나다중앙은행에 먼저 제안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들어 호주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연장하며 규모를 두 배로 늘렸고 이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과도 만기연장 계약을 맺었다. 지난달에는 중국과 56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연장을 성사시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캐나다 통화스와프, 위기대비 기축통화 확보 의미”
    • 입력 2017-11-16 09:37:08
    • 수정2017-11-16 09:46:35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번에 체결한 한국과 캐나다 통화스와프가 한국-미국 통화스와프 이래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주열 총재는 16일(오늘) 캐나다 오타와에서 캐나다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한 뒤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008년 금융위기 때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체결한 이래 가장 의미가 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기축통화국인 캐나다가 한국 금융안정을 지원한다는 약속을 한 것"이라며 금융불안에 대비해 안전망을 확실히 챙겼다고 말했다. 이어, "통화스와프 목적으로 금융안정을 확실히 못 박았으니 금융불안시 뒷받침해줄 테고, 기한이 없어서 만기 때마다 연장문제가 불거지는 일도 없다"고 말했다.

캐나다 달러화는 국제금융시장에서 결제·보유 통화로 아무 위험 없이 거래되는 명실상부한 기축통화라고 이 총재는 강조했다.

이 총재는 특히, "미국과 캐나다, 유럽연합 등 6개국은 국제통화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어느 한 나라가 금융불안을 겪으면 뒷받침하는 상설 통화스와프 계약을 각자 맺고 있는데, 캐나다가 한국에도 같은 조건을 적용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이번 협정으로 캐나다 기업들이 한국에 투자할 때 리스크가 줄어든다고 볼 수 있으므로 투자 증대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캐나다가 상설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은 상대 국가는 기축통화국 외에 개도국에서는 사실상 중국뿐이었다.

한국은행은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협정 체결이 필요하다고 보고 캐나다중앙은행에 먼저 제안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들어 호주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연장하며 규모를 두 배로 늘렸고 이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과도 만기연장 계약을 맺었다. 지난달에는 중국과 56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연장을 성사시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