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前국정원장들 무작정 감옥에…국익자해 행위”
입력 2017.11.16 (10:59) 수정 2017.11.16 (11:04)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오늘)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이를 강력히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 특활비는 예전에는 관행적 측면이 강조됐기 때문에 잘못됐다면 제도 개선을 하는 것이 근본 대책"이라며 "도주의 우려가 없는 전 정권의 국정원장을 관행을 무시한 채 무작정 감옥에 넣는 것은 국익과 안보에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것도 언급하면서 "일각에서는 김 전 장관과 전직 국정원장들이 감옥에 들어가고 국정원이 무력화되면 박수를 치고 좋아할 사람은 김정은뿐이고, 이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같은 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제기했던 노무현 정부 시절 특수활동비 의혹을 거듭 거론했다.

정 원내대표는 "(2007년 8월) 한국 인질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잡혔을 때 특활비로 3천만 달러를 조성해 2천만 달러를 무장 세력에 지급하고 1천만 달러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 3억 원을 받아 빚 갚는 데 썼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고 한다"며 "시중에는 이 돈이 청와대 특활비라는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강행 기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독선·독주를 넘어 오기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홍 후보자 임명강행과 함께 발생하는 모든 정치적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전날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과 관련,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군과 경찰 등 모든 행정력과 병력을 동원해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예산안 심사에서 내진 설계 등 지진대책 관련 예산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된 데 대해 "학부모를 비롯해 현장에 혼란이 없게 최선을 다해줄 것을 교육 당국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우택 “前국정원장들 무작정 감옥에…국익자해 행위”
    • 입력 2017-11-16 10:59:36
    • 수정2017-11-16 11:04:05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오늘)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이를 강력히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 특활비는 예전에는 관행적 측면이 강조됐기 때문에 잘못됐다면 제도 개선을 하는 것이 근본 대책"이라며 "도주의 우려가 없는 전 정권의 국정원장을 관행을 무시한 채 무작정 감옥에 넣는 것은 국익과 안보에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것도 언급하면서 "일각에서는 김 전 장관과 전직 국정원장들이 감옥에 들어가고 국정원이 무력화되면 박수를 치고 좋아할 사람은 김정은뿐이고, 이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같은 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제기했던 노무현 정부 시절 특수활동비 의혹을 거듭 거론했다.

정 원내대표는 "(2007년 8월) 한국 인질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잡혔을 때 특활비로 3천만 달러를 조성해 2천만 달러를 무장 세력에 지급하고 1천만 달러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 3억 원을 받아 빚 갚는 데 썼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고 한다"며 "시중에는 이 돈이 청와대 특활비라는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강행 기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독선·독주를 넘어 오기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홍 후보자 임명강행과 함께 발생하는 모든 정치적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전날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과 관련,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군과 경찰 등 모든 행정력과 병력을 동원해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예산안 심사에서 내진 설계 등 지진대책 관련 예산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된 데 대해 "학부모를 비롯해 현장에 혼란이 없게 최선을 다해줄 것을 교육 당국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