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에 특수활동비 전달한 근거자료 없다”
입력 2017.11.16 (11:33) 수정 2017.11.16 (13:45) 정치
서훈 국정원장은 일각에서 국정원 간부들이 과거 국회 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한 근거가 남아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 "근거자료가 없다"고 밝혔다.

서 국정원장은 16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서 원장은 위원들이 '국정원에 관련 예산이 있으니 (전달한) 근거가 남아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없다"고 답하면서 "검찰로부터 통보를 받은 것도 없다"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서 원장은 또 '이 문제를 국정원이 자체조사했느냐'는 질문에 "확인은 했다"고 밝혔지만, 과거 예산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하자 "예산 보존 연한이 5년이어서, 2012년 이전 서류는 알기 어렵다"는 답을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서 원장은 "(일부 언론에 나온 것처럼 특수활동비 전달 관련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얘기를 정보위원들에게 하거나, 정보위원들과 떡값 등을 언급한 얘기를 나눈 적은 일절 없다"며 "해당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에서 '국정원이 빼돌린 30억 원이 더 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그런 사실이 없으며, 관련 언론사에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들로부터 그동안 국정원 예산을 세세하기 들여다보지 못한 것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정보위원회 산하에 개혁특위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후 논의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에 특수활동비 전달한 근거자료 없다”
    • 입력 2017-11-16 11:33:43
    • 수정2017-11-16 13:45:46
    정치
서훈 국정원장은 일각에서 국정원 간부들이 과거 국회 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한 근거가 남아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 "근거자료가 없다"고 밝혔다.

서 국정원장은 16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서 원장은 위원들이 '국정원에 관련 예산이 있으니 (전달한) 근거가 남아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없다"고 답하면서 "검찰로부터 통보를 받은 것도 없다"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서 원장은 또 '이 문제를 국정원이 자체조사했느냐'는 질문에 "확인은 했다"고 밝혔지만, 과거 예산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하자 "예산 보존 연한이 5년이어서, 2012년 이전 서류는 알기 어렵다"는 답을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서 원장은 "(일부 언론에 나온 것처럼 특수활동비 전달 관련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얘기를 정보위원들에게 하거나, 정보위원들과 떡값 등을 언급한 얘기를 나눈 적은 일절 없다"며 "해당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에서 '국정원이 빼돌린 30억 원이 더 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그런 사실이 없으며, 관련 언론사에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들로부터 그동안 국정원 예산을 세세하기 들여다보지 못한 것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정보위원회 산하에 개혁특위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후 논의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