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3명 영장실질심사
입력 2017.11.16 (12:27) 수정 2017.11.16 (12:4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있는 박근혜 정부 당시 3명의 국정원장에 대해 법원이 영장실질심사를 합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전 10시반 남재준 전 원장, 오후 2시 이병호 전 원장, 오후 3시 이병기 전 원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합니다.

남 전 원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매달 5천만 원, 이병기 전 원장은 1억 원, 이병호 전 원장은 1억 원에서 최대 2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3명 영장실질심사
    • 입력 2017-11-16 12:34:54
    • 수정2017-11-16 12:42:29
    뉴스 12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있는 박근혜 정부 당시 3명의 국정원장에 대해 법원이 영장실질심사를 합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전 10시반 남재준 전 원장, 오후 2시 이병호 전 원장, 오후 3시 이병기 전 원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합니다.

남 전 원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매달 5천만 원, 이병기 전 원장은 1억 원, 이병호 전 원장은 1억 원에서 최대 2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