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백부부 꿀케미 3커플
입력 2017.11.16 (13:43) 수정 2017.11.16 (13:43) TV특종


손호준-김미경, 허정민-한보름, 이이경-조혜정

KBS 2TV ‘고백부부’(연출 하병훈)에는 장나라-손호준 커플 이외에도 극에 재미를 더하는 커플들이 있었다. 손호준-김미경, 허정민-한보름, 이이경-조혜정 커플 케미가 시청자들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는 것.

‘고백부부’의 고은숙(김미경 분)과 최반도(손호준 분)는 애틋한 장모와 사위 관계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반도와 은숙이 함께 있는 모습은 물론 반도가 은숙을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도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든다.

특히, 반도는 자신을 서진으로 오해하고 있는 은숙에게 “최반돕니다! 제 이름은..”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며 자신의 존재를 은숙에게 각인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10회에서는 반도가 폭력 시비에 휘말려 진주와 반도가 장모 은숙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음이 밝혀진 상황. 더불어 반도가 진주에게 “나도 너만큼 뵙고 싶었어, 내 장모님”이라며 울부짖는 모습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안재우(허정민 분)와 윤보름(한보름 분)은 달달한 캠퍼스 커플의 정석을 보여주며 ‘직진 케미’로 극 중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재우는 보름의 끊이지 않는 스킨십과 쉬워서 사귄다는 그의 심드렁한 멘트, 핸드폰에 가득한 오빠 번호를 보고 상처 받지만 이 모든 것이 오해임을 알고 다시 한 번 사랑을 키워나가는 계기가 된다. 또한 보름은 잠든 자신의 무릎에 조심스럽게 약을 발라주는 재우의 모습에 감동하며 서로의 대한 사랑을 확인한 바 있다. 이토록 서로 죽고 못살았던 재우와 보름 커플가 미래에서 이별해야 했던 이유가 무엇일지 마지막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고독재(이이경 분)와 천설(조혜정 분)은 ‘으르렁 케미’로 눈길을 끈다. 대학교 축제에서 술에 취한 설이 독재가 들고 나온 아버지의 가죽 지갑을 육포로 착각해 갈기갈기 찢으며 독재와 설의 ‘으르렁 케미’가 시작되었다. 이후 즉흥 청춘 여행에서 다시 한 번 술에 취한 설이 독재의 핸드폰 키패드를 모두 뜯어 놓아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펼쳐져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이에 독재와 설이 서로 으르렁거리는 모습에 과연 이들이 커플로 이어지게 되는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 고백부부 꿀케미 3커플
    • 입력 2017-11-16 13:43:16
    • 수정2017-11-16 13:43:27
    TV특종


손호준-김미경, 허정민-한보름, 이이경-조혜정

KBS 2TV ‘고백부부’(연출 하병훈)에는 장나라-손호준 커플 이외에도 극에 재미를 더하는 커플들이 있었다. 손호준-김미경, 허정민-한보름, 이이경-조혜정 커플 케미가 시청자들의 애정을 듬뿍 받고 있는 것.

‘고백부부’의 고은숙(김미경 분)과 최반도(손호준 분)는 애틋한 장모와 사위 관계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반도와 은숙이 함께 있는 모습은 물론 반도가 은숙을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도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든다.

특히, 반도는 자신을 서진으로 오해하고 있는 은숙에게 “최반돕니다! 제 이름은..”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며 자신의 존재를 은숙에게 각인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10회에서는 반도가 폭력 시비에 휘말려 진주와 반도가 장모 은숙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음이 밝혀진 상황. 더불어 반도가 진주에게 “나도 너만큼 뵙고 싶었어, 내 장모님”이라며 울부짖는 모습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안재우(허정민 분)와 윤보름(한보름 분)은 달달한 캠퍼스 커플의 정석을 보여주며 ‘직진 케미’로 극 중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재우는 보름의 끊이지 않는 스킨십과 쉬워서 사귄다는 그의 심드렁한 멘트, 핸드폰에 가득한 오빠 번호를 보고 상처 받지만 이 모든 것이 오해임을 알고 다시 한 번 사랑을 키워나가는 계기가 된다. 또한 보름은 잠든 자신의 무릎에 조심스럽게 약을 발라주는 재우의 모습에 감동하며 서로의 대한 사랑을 확인한 바 있다. 이토록 서로 죽고 못살았던 재우와 보름 커플가 미래에서 이별해야 했던 이유가 무엇일지 마지막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고독재(이이경 분)와 천설(조혜정 분)은 ‘으르렁 케미’로 눈길을 끈다. 대학교 축제에서 술에 취한 설이 독재가 들고 나온 아버지의 가죽 지갑을 육포로 착각해 갈기갈기 찢으며 독재와 설의 ‘으르렁 케미’가 시작되었다. 이후 즉흥 청춘 여행에서 다시 한 번 술에 취한 설이 독재의 핸드폰 키패드를 모두 뜯어 놓아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펼쳐져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이에 독재와 설이 서로 으르렁거리는 모습에 과연 이들이 커플로 이어지게 되는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