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피스는 우리가 지킨다” 저글러스
입력 2017.11.16 (13:45) 수정 2017.11.16 (13:47) TV특종
보스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오피스 히로인즈출동!”

KBS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의 정체가 본격적으로 드러났다.

오는 12월 4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이 화제를 모았던 1차 티저 영상에 이어 16일(오늘)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2차 예고편에서는 최다니엘-백진희-강혜정-이원근과 함께 차주영-정혜인-김창완-김기방-정성호 등 ‘저글러스 군단’들이 총 출동,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황량한 도시의 풍경을 넘어 “도와줘요 저글러스”라는 의문의 메시지가 등장한 가운데 차가운 ‘냉혈 포스’를 내뿜으며 등장한 최다니엘이 자신에게 서류를 건네는 정성호를 차가운 눈빛으로 얼려버린 상황. 거기에 “남치원, 얼음같이 차가운 완벽주의 보스”라는 멘트가 더해져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창완이 자신의 집무실로 최다니엘을 불러 세워 놓은 채 침이 온 사방에 튀도록 말을 내뱉는 장면이 담겼던 터. 이에 회사 로비에 있던 백진희는 최다니엘을 구하기 위해 순간 이동 능력을 발휘, 큰 우산으로 김창완이 발사하는 침들을 막아 내는 뛰어난 임기응변을 보였다. 이어 백진희는 흐뭇한 미소와 함께 윙크 폭탄을 날리며 “좌윤이, 비서 능력의 종결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엔딩에서는 백진희-강혜정-차주영-정혜인 등 저글러스 ‘히로인즈 4인방’이 최다니엘-이원근-김기방 등에게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의미심장하게 등장하는, ‘포스 작렬 런웨이’를 선보여 포복절도를 자아냈다. 이어 “와요 와!”하며 배를 잡고 폴짝 폴짝 뛰어가는 정성호의 장면이 그려지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은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12월 4일 첫 방송된다.

  • “오피스는 우리가 지킨다” 저글러스
    • 입력 2017-11-16 13:45:17
    • 수정2017-11-16 13:47:05
    TV특종
보스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오피스 히로인즈출동!”

KBS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의 정체가 본격적으로 드러났다.

오는 12월 4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이 화제를 모았던 1차 티저 영상에 이어 16일(오늘)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2차 예고편에서는 최다니엘-백진희-강혜정-이원근과 함께 차주영-정혜인-김창완-김기방-정성호 등 ‘저글러스 군단’들이 총 출동,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황량한 도시의 풍경을 넘어 “도와줘요 저글러스”라는 의문의 메시지가 등장한 가운데 차가운 ‘냉혈 포스’를 내뿜으며 등장한 최다니엘이 자신에게 서류를 건네는 정성호를 차가운 눈빛으로 얼려버린 상황. 거기에 “남치원, 얼음같이 차가운 완벽주의 보스”라는 멘트가 더해져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창완이 자신의 집무실로 최다니엘을 불러 세워 놓은 채 침이 온 사방에 튀도록 말을 내뱉는 장면이 담겼던 터. 이에 회사 로비에 있던 백진희는 최다니엘을 구하기 위해 순간 이동 능력을 발휘, 큰 우산으로 김창완이 발사하는 침들을 막아 내는 뛰어난 임기응변을 보였다. 이어 백진희는 흐뭇한 미소와 함께 윙크 폭탄을 날리며 “좌윤이, 비서 능력의 종결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엔딩에서는 백진희-강혜정-차주영-정혜인 등 저글러스 ‘히로인즈 4인방’이 최다니엘-이원근-김기방 등에게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의미심장하게 등장하는, ‘포스 작렬 런웨이’를 선보여 포복절도를 자아냈다. 이어 “와요 와!”하며 배를 잡고 폴짝 폴짝 뛰어가는 정성호의 장면이 그려지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은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12월 4일 첫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