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한미 FTA 굉장히 빡빡할 듯…협상 지난할 것 같다”
입력 2017.11.16 (14:21) 수정 2017.11.16 (14:23) 국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5일(현지시간)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과 관련, "굉장히 빡빡한 느낌을 받았다. 향후 협상이 굉장히 지난할 것 같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방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워싱턴 DC 인근의 한 식당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과의 면담 결과를 설명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계속 전하더라. (미국 측이) 자동차에 대해 굉장히 여러 차례 강조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 측은 '무역은 무역, 무기는 무기' 따로따로 이야기하더라"며 "한미 FTA가 가장 모범적인 사례라는 것을 강조하고 북한 리스크,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경제적으로도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FTA로 우리를 좌절시키는 건 동맹국으로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며 잘 도와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의회 관계자들이 전술핵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고 밝히고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하원의장이 지난달 방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한 면담에 대해 "야당 대표가 얼마 전에 찾아와 전술핵 배치론을 이야기하길래 듣고만 있었다"고 했다고 추 대표는 전했다.

라이언 의장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제공 의지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이 '중국이 북한 핵 제거를 위한 역할을 하지 못하면 한국의 선택은 전술핵재배치와 자체 핵무장밖에 없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홍 대표의 전언에 대해 "가드너 위원장도 전술핵에 대해선 한마디도 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홍 대표를 상대하려고 외교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한반도 상황이 엄중한 만큼, 국내 정치용이 아니라 여야 정치권이 아주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이곳에서 만난 분들도 문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의 방향에 대해 대부분 동의했다"며 "국내에서는 대화를 이야기하면 분위기 모르는 사람으로 간주하는데, 미국에 와보니 문재인 정부의 강한 제재·압박과 대화 병행 원칙에 대해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른바 '3불'(사드 추가 배치·한미일 군사동맹·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MD)편입 불가) 원칙과 관련, "가드너 위원장에게도 '3불'에 대한 약속이 없었고, 한미정상 간에 충분히 설명돼 이해가 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더니, '잘못 알려진 것이었군요'라고 이해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9월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 랜서 전략폭격기 2대와 F-15C 전투기 수 대가 한밤중에 북방한계선(NLL) 북쪽의 동해 상 국제공역을 비행한 것이나 최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해에서 한국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한데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나오기 위해 제재·압박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도 동참해달라고 한 입장에서 불가피한 조치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추미애 “한미 FTA 굉장히 빡빡할 듯…협상 지난할 것 같다”
    • 입력 2017-11-16 14:21:42
    • 수정2017-11-16 14:23:46
    국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5일(현지시간)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과 관련, "굉장히 빡빡한 느낌을 받았다. 향후 협상이 굉장히 지난할 것 같다는 것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방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워싱턴 DC 인근의 한 식당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과의 면담 결과를 설명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계속 전하더라. (미국 측이) 자동차에 대해 굉장히 여러 차례 강조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 측은 '무역은 무역, 무기는 무기' 따로따로 이야기하더라"며 "한미 FTA가 가장 모범적인 사례라는 것을 강조하고 북한 리스크,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경제적으로도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FTA로 우리를 좌절시키는 건 동맹국으로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며 잘 도와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의회 관계자들이 전술핵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고 밝히고 폴 라이언(공화·위스콘신) 하원의장이 지난달 방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한 면담에 대해 "야당 대표가 얼마 전에 찾아와 전술핵 배치론을 이야기하길래 듣고만 있었다"고 했다고 추 대표는 전했다.

라이언 의장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제공 의지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이 '중국이 북한 핵 제거를 위한 역할을 하지 못하면 한국의 선택은 전술핵재배치와 자체 핵무장밖에 없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홍 대표의 전언에 대해 "가드너 위원장도 전술핵에 대해선 한마디도 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홍 대표를 상대하려고 외교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한반도 상황이 엄중한 만큼, 국내 정치용이 아니라 여야 정치권이 아주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이곳에서 만난 분들도 문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의 방향에 대해 대부분 동의했다"며 "국내에서는 대화를 이야기하면 분위기 모르는 사람으로 간주하는데, 미국에 와보니 문재인 정부의 강한 제재·압박과 대화 병행 원칙에 대해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른바 '3불'(사드 추가 배치·한미일 군사동맹·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MD)편입 불가) 원칙과 관련, "가드너 위원장에게도 '3불'에 대한 약속이 없었고, 한미정상 간에 충분히 설명돼 이해가 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더니, '잘못 알려진 것이었군요'라고 이해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9월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 랜서 전략폭격기 2대와 F-15C 전투기 수 대가 한밤중에 북방한계선(NLL) 북쪽의 동해 상 국제공역을 비행한 것이나 최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해에서 한국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한데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나오기 위해 제재·압박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도 동참해달라고 한 입장에서 불가피한 조치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