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 8년 만에 전기버스 개발·보급
입력 2017.11.16 (19:21) 수정 2017.11.16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차가 8년 만에 전기버스를 개발해 시내버스 업계에 공급했습니다.

현대차는 수소 전기버스 상용화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박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차가 국내외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전기버스입니다.

72분 동안 충전하면 3백 킬로미터 넘게 달릴 수 있습니다.

이 분야 세계 1위인 중국 비야디보다 충전 시간을 대폭 줄였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구태현(현대차 상용마케팅 실장) : "내년에 백50대 이상의 판매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도 관심이 뜨거워져서 해외 판매에도 주력할 계획입니다."

연구개발을 시작한지 8년만의 성과로 현대차는 연말까지 스무 대를 부산 시내버스 업계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성현도(동남여객 대표) : "부산의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이 될 건데 노선에 가장 적합하게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주행거리도 굉장히 길고 아주 기대가 큽니다."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과 별도의 충전시설이 버스업계로선 부담입니다.

하지만 매연이 나오지 않고 기름값 걱정도 없어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조현욱(대진여객 대표) : "처음 투자 비용은 부담이 가지만 계속 운행하면 실제로는 업체도 수익이 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가지고 차량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현대차는 또 개발을 끝낸 수소 전기버스를 내년에 선보일 계획입니다.

친환경 자동차가 세계적인 화두가 되면서 시장 선점 경쟁도 한층 달아오를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재홍입니다.
  • 현대차, 8년 만에 전기버스 개발·보급
    • 입력 2017-11-16 19:23:21
    • 수정2017-11-16 19:35:31
    뉴스 7
<앵커 멘트>

현대차가 8년 만에 전기버스를 개발해 시내버스 업계에 공급했습니다.

현대차는 수소 전기버스 상용화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박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차가 국내외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전기버스입니다.

72분 동안 충전하면 3백 킬로미터 넘게 달릴 수 있습니다.

이 분야 세계 1위인 중국 비야디보다 충전 시간을 대폭 줄였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 구태현(현대차 상용마케팅 실장) : "내년에 백50대 이상의 판매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도 관심이 뜨거워져서 해외 판매에도 주력할 계획입니다."

연구개발을 시작한지 8년만의 성과로 현대차는 연말까지 스무 대를 부산 시내버스 업계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성현도(동남여객 대표) : "부산의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이 될 건데 노선에 가장 적합하게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주행거리도 굉장히 길고 아주 기대가 큽니다."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과 별도의 충전시설이 버스업계로선 부담입니다.

하지만 매연이 나오지 않고 기름값 걱정도 없어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조현욱(대진여객 대표) : "처음 투자 비용은 부담이 가지만 계속 운행하면 실제로는 업체도 수익이 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가지고 차량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현대차는 또 개발을 끝낸 수소 전기버스를 내년에 선보일 계획입니다.

친환경 자동차가 세계적인 화두가 되면서 시장 선점 경쟁도 한층 달아오를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재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