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캄보디아 제1야당 강제해산…‘32년 권좌’ 훈센 집권연장 가속
입력 2017.11.16 (20:02) 수정 2017.11.16 (20:08) 국제
캄보디아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1야당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강제로 해산됐다.

이는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집권 연장 행보로 풀이되면서, 야권과 국제인권단체, 서방국가 등의 우려와 반발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캄보디아 대법원은 16일 제1야당 캄보디아구국당(CNRP)이 외부세력과 결탁해 정부 전복을 꾀했다는 정부 주장을 받아들여 CNRP 해산을 결정했다.

이 결정은 곧바로 효력을 발휘했으며 CNRP 소속 정치인 118명의 정치활동도 5년간 금지했다.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 9월 켐 소카 CNRP 대표를 반역 혐의로 전격 구속한 데 이어 10월 대법원에 CNRP 강제 해산을 요청했다. 대법원장이 집권 여당의 상임위원이자 훈센 총리 측근이어서 이런 결과는 예견됐다.

제1야당 해산 조치는 CNRP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44%의 득표율을 기록한 여세를 몰아 다수당이 총리를 배출하는 내년 7월 총선에서 여당과 박빙의 대결을 벌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훈센 총리는 지난 9월 초 "10년 더 집권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야당에 회유와 위협을 병행했다.

그는 CNRP 해체를 기정사실로 하며 100명 넘는 야당 정치인에게 여당인 캄보디아인민당(CPP)으로 빨리 전향하지 않으면 5년간 정치활동이 금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캄보디아 대법원의 이번 판결을 앞두고 "캄보디아 민주주의가 죽음에 직면했다"고 우려했다.

브래드 애덤스 HRW 아시아지부장은 "훈센 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질 것을 우려해 야당 파괴를 위한 핵무기급 선택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캄보디아 제1야당 강제해산…‘32년 권좌’ 훈센 집권연장 가속
    • 입력 2017-11-16 20:02:42
    • 수정2017-11-16 20:08:50
    국제
캄보디아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1야당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강제로 해산됐다.

이는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집권 연장 행보로 풀이되면서, 야권과 국제인권단체, 서방국가 등의 우려와 반발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캄보디아 대법원은 16일 제1야당 캄보디아구국당(CNRP)이 외부세력과 결탁해 정부 전복을 꾀했다는 정부 주장을 받아들여 CNRP 해산을 결정했다.

이 결정은 곧바로 효력을 발휘했으며 CNRP 소속 정치인 118명의 정치활동도 5년간 금지했다.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 9월 켐 소카 CNRP 대표를 반역 혐의로 전격 구속한 데 이어 10월 대법원에 CNRP 강제 해산을 요청했다. 대법원장이 집권 여당의 상임위원이자 훈센 총리 측근이어서 이런 결과는 예견됐다.

제1야당 해산 조치는 CNRP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44%의 득표율을 기록한 여세를 몰아 다수당이 총리를 배출하는 내년 7월 총선에서 여당과 박빙의 대결을 벌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훈센 총리는 지난 9월 초 "10년 더 집권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야당에 회유와 위협을 병행했다.

그는 CNRP 해체를 기정사실로 하며 100명 넘는 야당 정치인에게 여당인 캄보디아인민당(CPP)으로 빨리 전향하지 않으면 5년간 정치활동이 금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캄보디아 대법원의 이번 판결을 앞두고 "캄보디아 민주주의가 죽음에 직면했다"고 우려했다.

브래드 애덤스 HRW 아시아지부장은 "훈센 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질 것을 우려해 야당 파괴를 위한 핵무기급 선택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