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우버 기사에 폭언한 여성 검사 해고
입력 2017.11.16 (20:33) 수정 2017.11.16 (20:58)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텍사스주에서 운행 중인 한 우버택시 안입니다.

우버 기사와 여성 승객 간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녹취> "차에서 내려 줄 것을 부탁드립니다. (시끄러워! 나를 집에 데려다 주지 않으면 경찰을 기다릴 거야. 나는 잘못이 없어!)"

술에 취한 이 여성은 우버 기사에게 자신이 누군지 아냐고 소리 치면서 폭언을 이어갑니다.

<녹취> "모든 것이 기록되고 있다고? 내가 바로 이 지역의 검사야!"

이 여성은 댈러스 지역의 검사였는데요.

그녀의 폭언과 위협에 모멸감을 느낀 우버 기사는 대화 내용을 녹음했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여성 검사는 사죄의 뜻을 전했지만, 댈러스 카운티 검찰청은 그녀의 행동이 검사 윤리에 반하는 것이라며 해고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우버 기사에 폭언한 여성 검사 해고
    • 입력 2017-11-16 20:34:20
    • 수정2017-11-16 20:58:49
    글로벌24
미국 텍사스주에서 운행 중인 한 우버택시 안입니다.

우버 기사와 여성 승객 간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녹취> "차에서 내려 줄 것을 부탁드립니다. (시끄러워! 나를 집에 데려다 주지 않으면 경찰을 기다릴 거야. 나는 잘못이 없어!)"

술에 취한 이 여성은 우버 기사에게 자신이 누군지 아냐고 소리 치면서 폭언을 이어갑니다.

<녹취> "모든 것이 기록되고 있다고? 내가 바로 이 지역의 검사야!"

이 여성은 댈러스 지역의 검사였는데요.

그녀의 폭언과 위협에 모멸감을 느낀 우버 기사는 대화 내용을 녹음했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여성 검사는 사죄의 뜻을 전했지만, 댈러스 카운티 검찰청은 그녀의 행동이 검사 윤리에 반하는 것이라며 해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