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필품 태부족…이란 이재민 추위 고통
입력 2017.11.16 (21:46) 수정 2017.11.16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규모 7.3의 강진이 휩쓴 이란은 이재민이 무려 7만 명에 달합니다.

당장 찬바람 막을 텐트도 없어서 노숙을 하며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김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임시 거처를 만드느라 가족들이 함께 분주합니다.

지진으로 집을 잃고 며칠째 마을 공터에서 지내지만 찬바람 막을 텐트마저 없습니다.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오지 마을 이재민들이지만 감내하기 힘든 불편과 고통을 견뎌야 합니다.

<녹취> 라자에이(이재민) : "다른 마을 사람들이 음식이나 담요 등은 보내줬는데, 추위를 막을 텐트가 급해요."

급한 생필품이라도 건지려고 부서진 집을 다시 찾기도 하지만 이마저 쉽지 않습니다.

예고 없는 여진이 이어져 지진 당일의 공포가 덮치곤 합니다.

<녹취> 샤흘라(이재민) : "아이들 책과 필요한 것 찾으러 부서진 집에 갔다가 여진 때문에 놀라서 뛰어 나왔어요."

정부와 군까지 나서 총력 대응에 나섰지만 이재민이 7만 명이나 돼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초겨울 추위에 노숙하는 이재민이 있다는 보도도 나옵니다.

<녹취> 메라지(이재민) : "이재민을 위한 컨테이너 가건물 같은 임시 거처가 반드시 필요해요."

구호기관이 텐트 만 2천 개를 전달했지만, 집 3만 채가 파괴됐고 그 중 절반은 완파돼 부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 생필품 태부족…이란 이재민 추위 고통
    • 입력 2017-11-16 21:48:16
    • 수정2017-11-16 22:07:40
    뉴스 9
<앵커 멘트>

규모 7.3의 강진이 휩쓴 이란은 이재민이 무려 7만 명에 달합니다.

당장 찬바람 막을 텐트도 없어서 노숙을 하며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김형덕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임시 거처를 만드느라 가족들이 함께 분주합니다.

지진으로 집을 잃고 며칠째 마을 공터에서 지내지만 찬바람 막을 텐트마저 없습니다.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오지 마을 이재민들이지만 감내하기 힘든 불편과 고통을 견뎌야 합니다.

<녹취> 라자에이(이재민) : "다른 마을 사람들이 음식이나 담요 등은 보내줬는데, 추위를 막을 텐트가 급해요."

급한 생필품이라도 건지려고 부서진 집을 다시 찾기도 하지만 이마저 쉽지 않습니다.

예고 없는 여진이 이어져 지진 당일의 공포가 덮치곤 합니다.

<녹취> 샤흘라(이재민) : "아이들 책과 필요한 것 찾으러 부서진 집에 갔다가 여진 때문에 놀라서 뛰어 나왔어요."

정부와 군까지 나서 총력 대응에 나섰지만 이재민이 7만 명이나 돼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초겨울 추위에 노숙하는 이재민이 있다는 보도도 나옵니다.

<녹취> 메라지(이재민) : "이재민을 위한 컨테이너 가건물 같은 임시 거처가 반드시 필요해요."

구호기관이 텐트 만 2천 개를 전달했지만, 집 3만 채가 파괴됐고 그 중 절반은 완파돼 부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