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잠비아·짐바브웨에서 코끼리 ‘트로피 사냥’ 허용 논란
입력 2017.11.17 (01:4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잠비아와 짐바브웨에서 자국민의 코끼리 '트로피 사냥'을 허용하기로 했다.

'트로피 사냥'은 사냥 허가증을 받은 뒤 재미와 과시를 목적으로 수백만∼수천만 원을 내고 야생 동물을 사냥해 전리품을 챙기는 것이다. 야생 코끼리가 멸종 위기에 처하면서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가 2014년 이들 국가에서의 코끼리 사냥과 수입을 금지했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3년여 만에 뒤집은 셈이다.

미 어류 및 야생동물국의 한 관계자는 ABC방송에 "합법적이고 잘 통제된 사냥은 특정 종의 보존에 기여할 수 있다"며 조만간 코끼리 사냥이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냥이 허용되면 오히려 지역사회가 그 종을 보존하는 동기를 부여할 뿐 아니라 수익금이 해당 종의 보존에 사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 조치로 미국인이 거대 동물을 사냥하는 길이 열렸다"며 "2015년 7월 미국인 치과의사가 짐바브웨의 국민 사자 '세실'을 잔혹하게 도륙해 전 세계적 비난에 휩싸인 바 있다"고 상기시켰다.

미 총기협회(NRA)는 적절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하지만 코끼리 보호단체인 '코끼리 프로젝트'는 "트럼프 행정부에 의한 유감스러운 행동"이라며 "하루에 100마리의 코끼리가 이미 죽고 있다. 밀렵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구 육상동물 중 가장 거대한 야생 코끼리는 2016년 현재 35만 마리 정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세기 초 수백만 마리에서 급감한 것이다. 현재 아프리카 코끼리는 '멸종 위기'보다 한 단계 낮은 '취약종'으로 분류돼 있다.

A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에릭 트럼프가 사냥광"이라며 "트럼프 주니어는 수년 전 죽은 코끼리의 잘린 꼬리와 함께 서 있는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비판받았다"고 지적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잠비아·짐바브웨에서 코끼리 ‘트로피 사냥’ 허용 논란
    • 입력 2017-11-17 01:41:1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잠비아와 짐바브웨에서 자국민의 코끼리 '트로피 사냥'을 허용하기로 했다.

'트로피 사냥'은 사냥 허가증을 받은 뒤 재미와 과시를 목적으로 수백만∼수천만 원을 내고 야생 동물을 사냥해 전리품을 챙기는 것이다. 야생 코끼리가 멸종 위기에 처하면서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가 2014년 이들 국가에서의 코끼리 사냥과 수입을 금지했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3년여 만에 뒤집은 셈이다.

미 어류 및 야생동물국의 한 관계자는 ABC방송에 "합법적이고 잘 통제된 사냥은 특정 종의 보존에 기여할 수 있다"며 조만간 코끼리 사냥이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냥이 허용되면 오히려 지역사회가 그 종을 보존하는 동기를 부여할 뿐 아니라 수익금이 해당 종의 보존에 사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 조치로 미국인이 거대 동물을 사냥하는 길이 열렸다"며 "2015년 7월 미국인 치과의사가 짐바브웨의 국민 사자 '세실'을 잔혹하게 도륙해 전 세계적 비난에 휩싸인 바 있다"고 상기시켰다.

미 총기협회(NRA)는 적절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하지만 코끼리 보호단체인 '코끼리 프로젝트'는 "트럼프 행정부에 의한 유감스러운 행동"이라며 "하루에 100마리의 코끼리가 이미 죽고 있다. 밀렵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구 육상동물 중 가장 거대한 야생 코끼리는 2016년 현재 35만 마리 정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세기 초 수백만 마리에서 급감한 것이다. 현재 아프리카 코끼리는 '멸종 위기'보다 한 단계 낮은 '취약종'으로 분류돼 있다.

A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에릭 트럼프가 사냥광"이라며 "트럼프 주니어는 수년 전 죽은 코끼리의 잘린 꼬리와 함께 서 있는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비판받았다"고 지적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