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가설 주택 장소 선정까지 3시간 안에 끝낸다
입력 2017.11.20 (06:24) 수정 2017.11.20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재해 발생으로 많은 이재민이 발생하면서 어떻게 지원할지가 과제로 떠올랐는데요.

일본은 재난 발생 3시간 안에 가설주택 설립 장소까지 지정하는 등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재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구마모토 지진 이후 6개월 넘게 이재민이 살던 체육관입니다.

피난 기간이 길어지자 내부는 가족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일일이 칸막이로 나눠놓았습니다.

<인터뷰> 아키요세(대피소 관리 담당자): "이렇게 80cm X 80cm 되는데, 기본 1명에 해당하는 넓이입니다."

지진이 발생하면 우선 비상물품 창고의 물자로 1차 대응하고 이후 기간에 따라 대피소를 정비합니다.

자원봉사자들도 큰 힘이 됩니다.

위험성 때문에 쉽게 집으로 복귀할 수 없는 지진의 특성상 가설 주택 준비에도 곧바로 돌입합니다.

재무성은 3시간 안에 가설 주택을 세울 수 있는 국유지를 파악해 지자체에 통보하고, 피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국가 소유 연수원 등도 제공합니다.

또 12시간 안에는 긴급 대책 마련을 위한 예산을 편성합니다.

국채발행 계획까지도 수립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유기적인 피난민 지원과 복구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정기 훈련을 통해 협조 체제를 확인합니다.

<인터뷰> 우치토미 (구마모토 유키시청): "연 1회, 중앙 정부 소속인 자위대와 국토교통성 등과 함께 재난재해 대응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3,200여 명의 재해 파견 의료진를 구성해 놓아, 유사시 곧바로 현장에 투입하는 것도 일본 재난 대응 시스템의 큰 특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日, 가설 주택 장소 선정까지 3시간 안에 끝낸다
    • 입력 2017-11-20 06:54:49
    • 수정2017-11-20 06:58: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재해 발생으로 많은 이재민이 발생하면서 어떻게 지원할지가 과제로 떠올랐는데요.

일본은 재난 발생 3시간 안에 가설주택 설립 장소까지 지정하는 등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재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구마모토 지진 이후 6개월 넘게 이재민이 살던 체육관입니다.

피난 기간이 길어지자 내부는 가족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일일이 칸막이로 나눠놓았습니다.

<인터뷰> 아키요세(대피소 관리 담당자): "이렇게 80cm X 80cm 되는데, 기본 1명에 해당하는 넓이입니다."

지진이 발생하면 우선 비상물품 창고의 물자로 1차 대응하고 이후 기간에 따라 대피소를 정비합니다.

자원봉사자들도 큰 힘이 됩니다.

위험성 때문에 쉽게 집으로 복귀할 수 없는 지진의 특성상 가설 주택 준비에도 곧바로 돌입합니다.

재무성은 3시간 안에 가설 주택을 세울 수 있는 국유지를 파악해 지자체에 통보하고, 피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국가 소유 연수원 등도 제공합니다.

또 12시간 안에는 긴급 대책 마련을 위한 예산을 편성합니다.

국채발행 계획까지도 수립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유기적인 피난민 지원과 복구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정기 훈련을 통해 협조 체제를 확인합니다.

<인터뷰> 우치토미 (구마모토 유키시청): "연 1회, 중앙 정부 소속인 자위대와 국토교통성 등과 함께 재난재해 대응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3,200여 명의 재해 파견 의료진를 구성해 놓아, 유사시 곧바로 현장에 투입하는 것도 일본 재난 대응 시스템의 큰 특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