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만금 속도 낸다”…개발공사 설립 추진
입력 2017.11.20 (06:39) 수정 2017.11.20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만금사업은 시작된지 26년이 지났지만 매립이 더디게 이뤄지면서 개발이 활기를 띠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가칭 새만금 개발공사를 설립해 매립 등 기반조성을 주도할 계획입니다.

이병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앵커 멘트>

지난 1991년 첫삽을 뜬 새만금 사업.

농지조성에서 산업과 관광 농생명이 어우러진 복합형 단지로 밑그림이 바뀌었습니다.

방조제가 완공되고 뭍으로 드러난 면적은 전체의 60 퍼센트.

그러나 새만금 산업단지에 몇 몇 공장이 들어섰을 뿐 개발이 거의 안되고 있습니다.

수익을 앞세운 민간에 매립을 포함한 내부 개발 절반 이상을 의존하다 보니 투자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 정부가 매립 등을 주도할 가칭 새만금개발 공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5월 31일 바다의 날) : "핵심 인프라를 빠른 시일 내에 확충하여 새만금이 환황해 경제권의 거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특별법 개정안이 다음 달에 통과되면 내년 6월에 자본금 3조원 규모로 새만금 개발공사를 설립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최병관(전라북도 기획조정실장) : "현재 12.1% 밖에 매립이 안된 상황에서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만이 현 정부내에 매립이 완료될 수 있을 것이라 보기 때문에..."

개발에 속도를 내면 교통망과 공항 등 핵심 기반시설도 탄력을 받고 관광과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국내외 투자 유치도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병문입니다.
  • “새만금 속도 낸다”…개발공사 설립 추진
    • 입력 2017-11-20 07:13:47
    • 수정2017-11-20 07:16: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만금사업은 시작된지 26년이 지났지만 매립이 더디게 이뤄지면서 개발이 활기를 띠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가칭 새만금 개발공사를 설립해 매립 등 기반조성을 주도할 계획입니다.

이병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앵커 멘트>

지난 1991년 첫삽을 뜬 새만금 사업.

농지조성에서 산업과 관광 농생명이 어우러진 복합형 단지로 밑그림이 바뀌었습니다.

방조제가 완공되고 뭍으로 드러난 면적은 전체의 60 퍼센트.

그러나 새만금 산업단지에 몇 몇 공장이 들어섰을 뿐 개발이 거의 안되고 있습니다.

수익을 앞세운 민간에 매립을 포함한 내부 개발 절반 이상을 의존하다 보니 투자자가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 정부가 매립 등을 주도할 가칭 새만금개발 공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지난 5월 31일 바다의 날) : "핵심 인프라를 빠른 시일 내에 확충하여 새만금이 환황해 경제권의 거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특별법 개정안이 다음 달에 통과되면 내년 6월에 자본금 3조원 규모로 새만금 개발공사를 설립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최병관(전라북도 기획조정실장) : "현재 12.1% 밖에 매립이 안된 상황에서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만이 현 정부내에 매립이 완료될 수 있을 것이라 보기 때문에..."

개발에 속도를 내면 교통망과 공항 등 핵심 기반시설도 탄력을 받고 관광과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국내외 투자 유치도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병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