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댓글 수사 대책’ 보고서 확보…조직적 은폐
입력 2017.11.20 (06:47) 수정 2017.11.20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철저하게 은폐하려한 내부 보고서가 새로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남재준 국정원장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증거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 시작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는 끊임없이 외압에 시달렸습니다.

<녹취> 윤석열(당시 검찰 특별수사팀장/2013년 국정감사) : "이렇게 외압이 들어오는 것을 보니 이거 수사해서 기소도 제대로 못하겠다 하는 판단이..."

당시 외압 등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새로운 증거가 나왔습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국정원 메인 서버에서 발견한 '댓글 수사 대책'이라는 보고섭니다.

심리전단 팀원들이 한 명당 최대 70개의 아이디를 쓰면서 여론 조작을 했다는 자체 조사 내용이 포함돼있습니다.

또 사건이 공개되면 정권뿐만 아니라 국정원까지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분석까지 담겨있습니다.

문제의 보고서는 검찰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2013년 4월 무렵 국정원 감찰실이 작성해 국정원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당시 보고서가 국정원이 검찰 수사 방해에 나선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보고 직후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이 장호중 당시 감찰실장과 서천호 국정원 2차장에게 수사 방해 특별팀을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남 전 원장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입니다.

남 전 원장은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된 상탭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검찰, ‘국정원 댓글 수사 대책’ 보고서 확보…조직적 은폐
    • 입력 2017-11-20 07:24:44
    • 수정2017-11-20 07:34: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철저하게 은폐하려한 내부 보고서가 새로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남재준 국정원장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증거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 시작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는 끊임없이 외압에 시달렸습니다.

<녹취> 윤석열(당시 검찰 특별수사팀장/2013년 국정감사) : "이렇게 외압이 들어오는 것을 보니 이거 수사해서 기소도 제대로 못하겠다 하는 판단이..."

당시 외압 등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새로운 증거가 나왔습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국정원 메인 서버에서 발견한 '댓글 수사 대책'이라는 보고섭니다.

심리전단 팀원들이 한 명당 최대 70개의 아이디를 쓰면서 여론 조작을 했다는 자체 조사 내용이 포함돼있습니다.

또 사건이 공개되면 정권뿐만 아니라 국정원까지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분석까지 담겨있습니다.

문제의 보고서는 검찰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2013년 4월 무렵 국정원 감찰실이 작성해 국정원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당시 보고서가 국정원이 검찰 수사 방해에 나선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보고 직후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이 장호중 당시 감찰실장과 서천호 국정원 2차장에게 수사 방해 특별팀을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남 전 원장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입니다.

남 전 원장은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된 상탭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