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갯게’ 서식지 되찾는다
입력 2017.11.20 (06:55) 수정 2017.11.20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전에 갯벌에서 흔히 볼 수 있던 갯게가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멸종위기에 처했는데요.

갯게를 보전하기 위해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새 보금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박영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려해상국립공원 월차갯벌.

지난해 이곳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갯게 23마리가 발견됐습니다.

갯벌 근처에서 구멍을 파고 사는 갯게는 다 자라면 몸통이 4~5cm 크기이고 큰 집게다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규(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 : "갯게의 형태적인 특징은 넓은 네 개의 눈뒷니와 보랏빛을 띠는 집게가 있습니다. 그리고 눈 밑에 두둑을 이루고 있는데..."

과거에는 해안에서 갯게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서식지 한곳에서 평균 한두 마리만 발견될 정도로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었습니다.

갯게를 보전하기 위해 국내 최대 서식지인 월차갯벌에 새 보금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콘크리트 농로와 옹벽 등 인공구조물을 철거한 뒤 자연석을 설치하고 갯잔디를 심었습니다.

<인터뷰> 문명근(국립공원관리공단 소장) : "흰발농게, 갯게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를 발굴하고 인공구조물 철거를 통하여 서식지 회복 및 연결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새로 마련된 보금자리에는 이달 초 갯게 두 마리가 이동해 사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멸종위기 ‘갯게’ 서식지 되찾는다
    • 입력 2017-11-20 07:32:29
    • 수정2017-11-20 07:37: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예전에 갯벌에서 흔히 볼 수 있던 갯게가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멸종위기에 처했는데요.

갯게를 보전하기 위해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새 보금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박영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려해상국립공원 월차갯벌.

지난해 이곳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갯게 23마리가 발견됐습니다.

갯벌 근처에서 구멍을 파고 사는 갯게는 다 자라면 몸통이 4~5cm 크기이고 큰 집게다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규(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 : "갯게의 형태적인 특징은 넓은 네 개의 눈뒷니와 보랏빛을 띠는 집게가 있습니다. 그리고 눈 밑에 두둑을 이루고 있는데..."

과거에는 해안에서 갯게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서식지 한곳에서 평균 한두 마리만 발견될 정도로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었습니다.

갯게를 보전하기 위해 국내 최대 서식지인 월차갯벌에 새 보금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콘크리트 농로와 옹벽 등 인공구조물을 철거한 뒤 자연석을 설치하고 갯잔디를 심었습니다.

<인터뷰> 문명근(국립공원관리공단 소장) : "흰발농게, 갯게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를 발굴하고 인공구조물 철거를 통하여 서식지 회복 및 연결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새로 마련된 보금자리에는 이달 초 갯게 두 마리가 이동해 사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