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PGA투어 휩쓴 태극낭자들…시즌 최다 타이 15승 합작
입력 2017.11.20 (08:18) 수정 2017.11.20 (10:10) 연합뉴스
2017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태극낭자들의 활약이 더욱 돋보인 시즌이었다.

한국 여자 프로골프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33개 대회 중 15개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며 여자골프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5승은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이다.

한국 선수들은 2015년에도 15승을 합작한 바 있다.

지난달 지은희(31)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에서 한국 시즌 15번째 우승을 거두면서 시즌 최다승 경신 기대도 높아졌다.

하지만 남은 4개 대회에서 우승을 추가하지 못해 역대 최다인 16승 달성은 다음으로 넘겼다.

아쉬움은 있지만, 수확이 많은 시즌이었다.

무엇보다 2015년보다 다양한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5년에는 8명의 선수가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29)가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비롯해 5승을 쓸어담았다.

신인이던 김세영(24)이 3승으로 기염을 토했고, 최나연(30)도 2승을 올렸다.

양희영(28), 김효주(22), 전인지(23), 최운정(27), 안선주(30)가 각각 1승씩 거뒀다.

올해엔 11명의 선수가 골고루 정상에 올랐다.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우승을 포함해 2승을 달리며 새 바람을 일으켰다.

박성현은 신인왕과 상금왕, 올해의 선수까지 공동 수상하고 이달 초 세계랭킹 1위도 경험하는 등 데뷔와 함께 맹위를 떨쳤다.

한동안 주춤하던 김인경(29)은 브리티시 여자오픈 등 3승을 거두며 부활했다.

올 시즌 3승을 거둔 선수는 김인경과 펑산산(중국)뿐이다.

2013년 6승을 휩쓴 박인비, 2015년과 2016년 각각 5승을 거둔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처럼 한 명의 선수가 투어를 독식하지 못한 시즌이었다. 그래서 한국 선수들의 고른 우승이 더욱 값지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하면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유소연(27)도 2승을 거두며 다승 반열에 합류했다.

지금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로 돌아온 장하나(25)가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양희영이, HSBS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박인비가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의 3개 대회 연속 우승이 이뤄졌다.

이미림(27)은 3월 KIA 클래식에서 우승컵을 들었고, 김세영은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 플레이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미향(24)은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7월 박성현의 US여자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마라톤 클래식 김인경, 스코틀랜드오픈 이미향, 브리티시오픈 다시 김인경, 캐나다오픈 박성현 등 5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연달아 우승하는 진기록도 나왔다.

종전 한국 선수들의 연속 대회 우승 기록은 4개 대회 연속이었다.

10월에는 LPGA 투어에 데뷔하지도 않은 고진영(22)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LPGA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어 스윙잉 스커츠 LPGA 타이완 챔피언십에서 지은희가 2009년 7월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8년 3개월간의 침묵을 깨고 투어 통산 3승째를 거두면서 한국 선수 시즌 15승째를 장식했다.

신예 박성현부터 오랜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지은희, '비회원' 고진영까지 올 시즌 한국 선수들의 활약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 주인공들이 넘쳐났다.

또 유소연과 박성현 등 세계랭킹 1위 선수도 두 명이나 배출한 한 해였다.

한국계 선수로 범위를 넓히면 텍사스 슛아웃 우승자 노무라 하루(일본), 메이저대회인 KPGA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자 대니엘 강(미국)이 있다.

올해 한국 다음으로 많은 우승을 가져간 나라는 7승을 거둔 미국이다.

[사진출처 : LPGA제공·EPA=연합뉴스]
  • LPGA투어 휩쓴 태극낭자들…시즌 최다 타이 15승 합작
    • 입력 2017-11-20 08:18:09
    • 수정2017-11-20 10:10:27
    연합뉴스
2017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태극낭자들의 활약이 더욱 돋보인 시즌이었다.

한국 여자 프로골프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33개 대회 중 15개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며 여자골프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5승은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이다.

한국 선수들은 2015년에도 15승을 합작한 바 있다.

지난달 지은희(31)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에서 한국 시즌 15번째 우승을 거두면서 시즌 최다승 경신 기대도 높아졌다.

하지만 남은 4개 대회에서 우승을 추가하지 못해 역대 최다인 16승 달성은 다음으로 넘겼다.

아쉬움은 있지만, 수확이 많은 시즌이었다.

무엇보다 2015년보다 다양한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5년에는 8명의 선수가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29)가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비롯해 5승을 쓸어담았다.

신인이던 김세영(24)이 3승으로 기염을 토했고, 최나연(30)도 2승을 올렸다.

양희영(28), 김효주(22), 전인지(23), 최운정(27), 안선주(30)가 각각 1승씩 거뒀다.

올해엔 11명의 선수가 골고루 정상에 올랐다.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우승을 포함해 2승을 달리며 새 바람을 일으켰다.

박성현은 신인왕과 상금왕, 올해의 선수까지 공동 수상하고 이달 초 세계랭킹 1위도 경험하는 등 데뷔와 함께 맹위를 떨쳤다.

한동안 주춤하던 김인경(29)은 브리티시 여자오픈 등 3승을 거두며 부활했다.

올 시즌 3승을 거둔 선수는 김인경과 펑산산(중국)뿐이다.

2013년 6승을 휩쓴 박인비, 2015년과 2016년 각각 5승을 거둔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처럼 한 명의 선수가 투어를 독식하지 못한 시즌이었다. 그래서 한국 선수들의 고른 우승이 더욱 값지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하면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유소연(27)도 2승을 거두며 다승 반열에 합류했다.

지금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로 돌아온 장하나(25)가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양희영이, HSBS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박인비가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의 3개 대회 연속 우승이 이뤄졌다.

이미림(27)은 3월 KIA 클래식에서 우승컵을 들었고, 김세영은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 플레이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미향(24)은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7월 박성현의 US여자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마라톤 클래식 김인경, 스코틀랜드오픈 이미향, 브리티시오픈 다시 김인경, 캐나다오픈 박성현 등 5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연달아 우승하는 진기록도 나왔다.

종전 한국 선수들의 연속 대회 우승 기록은 4개 대회 연속이었다.

10월에는 LPGA 투어에 데뷔하지도 않은 고진영(22)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LPGA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어 스윙잉 스커츠 LPGA 타이완 챔피언십에서 지은희가 2009년 7월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8년 3개월간의 침묵을 깨고 투어 통산 3승째를 거두면서 한국 선수 시즌 15승째를 장식했다.

신예 박성현부터 오랜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지은희, '비회원' 고진영까지 올 시즌 한국 선수들의 활약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 주인공들이 넘쳐났다.

또 유소연과 박성현 등 세계랭킹 1위 선수도 두 명이나 배출한 한 해였다.

한국계 선수로 범위를 넓히면 텍사스 슛아웃 우승자 노무라 하루(일본), 메이저대회인 KPGA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자 대니엘 강(미국)이 있다.

올해 한국 다음으로 많은 우승을 가져간 나라는 7승을 거둔 미국이다.

[사진출처 : LPGA제공·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