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티나 잠수함 실종 4일째…악천후 속 수색성과 없어
입력 2017.11.20 (08:38) 수정 2017.11.20 (08:41) 국제
실종된 아르헨티나 잠수함의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악천후 속에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클라린 등 현지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오전 10시52분과 오후 3시42분 실종된 잠수함 ARA 산후안 호에서 보낸 것으로 보이는 7차례의 위성 수신 조난신호가 탐지됐다. 실종된 산후안 호가 교신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사라져 가던 구조 희망이 되살아났지만 실종된 지 4일째인 이날 8m에 달하는 높은 파고와 거센 바람으로 수색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악천후로 해상 수색 작업 보다는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 수색 위주로 전개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악천후는 48시간 동안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미국, 영국, 브라질, 칠레 등이 파견한 항공기들이 마지막 교신 부근의 해상을 뒤졌다. 초기 수색 목표 지역의 80%에 대한 수색이 끝났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다.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파견한 11척의 선박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 해군 해저구조대도 수색 작업에 합류했다.

아르헨티나 해군은 미국의 이리듐 커뮤니케이션과 확인작업을 벌였지만, 조난신호의 출처를 명확히 확인하지 못했다. 마르 델 플라타 해군 기지의 사령관인 가브리엘 곤살레스 제독은 이날 "조난신호가 산후안 호가 보낸 것인지 명확한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산후안 호에서 발송된 조난신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면밀한 추가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메리카 최남단 우수아이아에서 마르 델 플라타 기지로 돌아오던 산후안 호는 15일 아침 파타고니아 해안에서 430㎞ 떨어진 곳에서 마지막으로 해군 본부와 교신한 이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44명의 승조원이 탑승한 산후안 호에는 아르헨티나 최초의 여성 잠수함 장교인 엘리아나 크라프치크가 탑승했다. 산후안 호는 15일 분량의 예비 식량과 충분한 산소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1983년 취항한 산후안 호는 아르헨티나 해군이 보유한 3척의 잠수함 가운데 가장 최신이다. 2008년 중간 보수를 받았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아르헨티나 잠수함 실종 4일째…악천후 속 수색성과 없어
    • 입력 2017-11-20 08:38:12
    • 수정2017-11-20 08:41:03
    국제
실종된 아르헨티나 잠수함의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악천후 속에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클라린 등 현지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오전 10시52분과 오후 3시42분 실종된 잠수함 ARA 산후안 호에서 보낸 것으로 보이는 7차례의 위성 수신 조난신호가 탐지됐다. 실종된 산후안 호가 교신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사라져 가던 구조 희망이 되살아났지만 실종된 지 4일째인 이날 8m에 달하는 높은 파고와 거센 바람으로 수색에 뚜렷한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악천후로 해상 수색 작업 보다는 항공기를 활용한 공중 수색 위주로 전개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악천후는 48시간 동안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미국, 영국, 브라질, 칠레 등이 파견한 항공기들이 마지막 교신 부근의 해상을 뒤졌다. 초기 수색 목표 지역의 80%에 대한 수색이 끝났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다.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파견한 11척의 선박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미 해군 해저구조대도 수색 작업에 합류했다.

아르헨티나 해군은 미국의 이리듐 커뮤니케이션과 확인작업을 벌였지만, 조난신호의 출처를 명확히 확인하지 못했다. 마르 델 플라타 해군 기지의 사령관인 가브리엘 곤살레스 제독은 이날 "조난신호가 산후안 호가 보낸 것인지 명확한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산후안 호에서 발송된 조난신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면밀한 추가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메리카 최남단 우수아이아에서 마르 델 플라타 기지로 돌아오던 산후안 호는 15일 아침 파타고니아 해안에서 430㎞ 떨어진 곳에서 마지막으로 해군 본부와 교신한 이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44명의 승조원이 탑승한 산후안 호에는 아르헨티나 최초의 여성 잠수함 장교인 엘리아나 크라프치크가 탑승했다. 산후안 호는 15일 분량의 예비 식량과 충분한 산소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1983년 취항한 산후안 호는 아르헨티나 해군이 보유한 3척의 잠수함 가운데 가장 최신이다. 2008년 중간 보수를 받았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