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의원실·자택 압수수색
입력 2017.11.20 (10:11) 수정 2017.11.20 (11:32) 사회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여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최경환 의원실과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최 의원실의 각종 내부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자택에서도 보관 자료를 압수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쯤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여원을 건네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검찰은 이 돈이 국정원에서 예산 편의를 바라며 일종의 로비 개념으로 전달한 것으로,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앞서 최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면 동대구역에서 할복자살하겠다"며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의원실·자택 압수수색
    • 입력 2017-11-20 10:11:58
    • 수정2017-11-20 11:32:31
    사회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여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최경환 의원실과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최 의원실의 각종 내부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자택에서도 보관 자료를 압수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쯤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여원을 건네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검찰은 이 돈이 국정원에서 예산 편의를 바라며 일종의 로비 개념으로 전달한 것으로,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앞서 최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면 동대구역에서 할복자살하겠다"며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