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펜싱, ‘남자 에페·여자 사브르’ 월드컵서 나란히 동메달
입력 2017.11.20 (10:39) 수정 2017.11.20 (10:46) 연합뉴스
한국 펜싱 남자 에페와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월드컵에서 나란히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경두(해남군청), 김승구, 정진선(이상 화성시청), 안성호(익산시청)로 구성된 남자 에페 대표팀은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레냐노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단체전 3위 결정전에서 프랑스를 43-42로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43-45로 석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으나 3위 결정전에서 접전 끝에 한 점 차 승리를 거두고 3위에 올랐다.

남자 에페 대표팀은 올 시즌 첫 출전한 월드컵인 지난 달 스위스 베른 대회에서 우승한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메달권에 진입했다.


같은 날 벨기에 신트 니클라스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월드컵 단체전에서는 김지연(익산시청), 윤지수, 최수연(이상 안산시청), 이라진(인천중구청)이 출전해 동메달을 합작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프랑스에 41-45로 패했지만, 3위 결정전에서 러시아에 45-34로 완승했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달 프랑스 오를레앙 월드컵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따냈다.

[사진출처 : 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 한국 펜싱, ‘남자 에페·여자 사브르’ 월드컵서 나란히 동메달
    • 입력 2017-11-20 10:39:36
    • 수정2017-11-20 10:46:29
    연합뉴스
한국 펜싱 남자 에페와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월드컵에서 나란히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경두(해남군청), 김승구, 정진선(이상 화성시청), 안성호(익산시청)로 구성된 남자 에페 대표팀은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레냐노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단체전 3위 결정전에서 프랑스를 43-42로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43-45로 석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으나 3위 결정전에서 접전 끝에 한 점 차 승리를 거두고 3위에 올랐다.

남자 에페 대표팀은 올 시즌 첫 출전한 월드컵인 지난 달 스위스 베른 대회에서 우승한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메달권에 진입했다.


같은 날 벨기에 신트 니클라스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월드컵 단체전에서는 김지연(익산시청), 윤지수, 최수연(이상 안산시청), 이라진(인천중구청)이 출전해 동메달을 합작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프랑스에 41-45로 패했지만, 3위 결정전에서 러시아에 45-34로 완승했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달 프랑스 오를레앙 월드컵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동메달을 따냈다.

[사진출처 : 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