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보름, “행복했다, 여행을 다녀온 기분”
입력 2017.11.20 (13:10) 수정 2017.11.20 (13:10) TV특종


KBS 2TV 예능드라마 ‘고백부부’에서 윤보름 역으로 독보적 존재감을 나타낸 한보름이 ‘고백부부’에 대한 끈끈한 애정만큼이나 깊은 아쉬움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보름은 소속사 키이스트의 공식SNS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이 많이 사랑해주시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따뜻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는 작품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또한 “여행을 다녀온 기분이다. 추억도 많고 감사한 것도 많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배우들 모두와 함께여서 지난 시간들이 너무 행복했다”라며 ‘고백부부’ 팀에게 남다른 애정과 애틋함을 표현했다. 종영을 앞두고 ‘고백부부’로 함께했던 지난 시간들을 회상하며 작품을 떠나보내기 아쉬웠을 터.

한보름은 맞춤옷을 입은 듯한 캐릭터 소화력과 밝은 에너지로 ‘윤보름’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또한 장나라, 조혜정과 함께 사학과 미녀 3총사로 활약하며 출연진들과 조화로운 연기를 선보였고, 극의 활력을 더하는 조력자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뿐만 아니라 허정민과는 시원시원한 ‘직진케미’로 뛰어난 호흡을 자랑했고, 현실적인 커플의 면면을 그리며 웃음을 선사했다.

  • 한보름, “행복했다, 여행을 다녀온 기분”
    • 입력 2017-11-20 13:10:35
    • 수정2017-11-20 13:10:46
    TV특종


KBS 2TV 예능드라마 ‘고백부부’에서 윤보름 역으로 독보적 존재감을 나타낸 한보름이 ‘고백부부’에 대한 끈끈한 애정만큼이나 깊은 아쉬움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보름은 소속사 키이스트의 공식SNS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이 많이 사랑해주시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따뜻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는 작품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또한 “여행을 다녀온 기분이다. 추억도 많고 감사한 것도 많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배우들 모두와 함께여서 지난 시간들이 너무 행복했다”라며 ‘고백부부’ 팀에게 남다른 애정과 애틋함을 표현했다. 종영을 앞두고 ‘고백부부’로 함께했던 지난 시간들을 회상하며 작품을 떠나보내기 아쉬웠을 터.

한보름은 맞춤옷을 입은 듯한 캐릭터 소화력과 밝은 에너지로 ‘윤보름’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또한 장나라, 조혜정과 함께 사학과 미녀 3총사로 활약하며 출연진들과 조화로운 연기를 선보였고, 극의 활력을 더하는 조력자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뿐만 아니라 허정민과는 시원시원한 ‘직진케미’로 뛰어난 호흡을 자랑했고, 현실적인 커플의 면면을 그리며 웃음을 선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