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전병헌 인사참극…구중궁궐 암투·공작정치 냄새나”
입력 2017.11.20 (14:06) 수정 2017.11.20 (14:08) 정치
자유한국당은 20일(오늘) 청와대 전병헌 전 정무수석이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데 대해 "벌써부터 이 정권의 구중궁궐 내 권력 암투와 공작정치의 냄새가 진동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 내 권력 투쟁의 피해자라는 설과 야당에 대한 표적 사정용 구색을 맞추기라는 설 등 흉흉한 소문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수억 원의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 전 수석의 혐의에 대해 "뇌물죄 중 가장 더러운 권력형 뇌물죄"라고 규정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청와대는 아직 일언반구도 없다"면서 "이 정권은 언제쯤 국민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할 것인지 참 오만하다"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치권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광범위하게 알려졌던 전 전 수석의 한국e스포츠협회 관련 비리혐의를 청와대가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기만"이라면서 "무능인가, 기만인가. 선택하라"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전병헌 인사 참극'에 대해 발탁 배경과 검증 과정 전모를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관련자 문책과 함께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한국당 “전병헌 인사참극…구중궁궐 암투·공작정치 냄새나”
    • 입력 2017-11-20 14:06:32
    • 수정2017-11-20 14:08:41
    정치
자유한국당은 20일(오늘) 청와대 전병헌 전 정무수석이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데 대해 "벌써부터 이 정권의 구중궁궐 내 권력 암투와 공작정치의 냄새가 진동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 내 권력 투쟁의 피해자라는 설과 야당에 대한 표적 사정용 구색을 맞추기라는 설 등 흉흉한 소문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수억 원의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 전 수석의 혐의에 대해 "뇌물죄 중 가장 더러운 권력형 뇌물죄"라고 규정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청와대는 아직 일언반구도 없다"면서 "이 정권은 언제쯤 국민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할 것인지 참 오만하다"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치권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광범위하게 알려졌던 전 전 수석의 한국e스포츠협회 관련 비리혐의를 청와대가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기만"이라면서 "무능인가, 기만인가. 선택하라"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전병헌 인사 참극'에 대해 발탁 배경과 검증 과정 전모를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관련자 문책과 함께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