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리스크 탓에…3분기 외환거래 1년 반 만에 최대
입력 2017.11.20 (14:10) 수정 2017.11.20 (14:14) 경제
북핵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올해 3분기 하루평균 외환 거래액이 1년 반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환율 변동 위험을 피하려는 수요로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외국환은행 하루평균 외환 거래량은 516억1천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7억6천만 달러 증가해 지난해 1분기 이후 가장 많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고 추석 연휴 전 위험회피 수요 등이 증가하며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북한 리스크 탓에…3분기 외환거래 1년 반 만에 최대
    • 입력 2017-11-20 14:10:59
    • 수정2017-11-20 14:14:09
    경제
북핵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올해 3분기 하루평균 외환 거래액이 1년 반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환율 변동 위험을 피하려는 수요로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외국환은행 하루평균 외환 거래량은 516억1천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7억6천만 달러 증가해 지난해 1분기 이후 가장 많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고 추석 연휴 전 위험회피 수요 등이 증가하며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