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재號, FIBA 월드컵 亞예선 출격…첫 상대는 뉴질랜드
입력 2017.11.20 (14:23) 수정 2017.11.20 (14:25) 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 농구 대표팀이 내년 중국에서 열릴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을 향한 첫 여정을 시작했다.

허 감독과 12명의 대표 선수들은 20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출정식을 열고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예선의 선전을 다짐했다.

이번 아시아 오세아니아 예선은 지역별 예선으로 치러졌던 이전 농구 월드컵 예선과 달리 처음으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예선 4개 조 가운데 A조인 한국은 같은 조의 중국, 뉴질랜드, 홍콩과 한 차례씩 오가며 총 6번의 경기를 치른다.

내녀 7월까지 1라운드 경기를 마친 후에는 조별 상위 3개국 총 12개국이 2개조 6개팀으로 나뉘어 2라운드 경기를 갖고, 이 가운데 7개국이 월드컵에 진출한다.

이날 출정식을 마친 대표팀은 오후 곧바로 출국해 23일 뉴질랜드에서 원정 1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지난 8월 FIBA 아시아컵 3∼4위전에서 뉴질랜들를 꺾은 바 있다.

뉴질랜드와의 첫 경기를 마친 후에는 24일 귀국해 26일 경기도 고양에서 중국과 맞붙는다.

이번 대표팀에는 허재 감독의 아들 허웅(상무)과 허훈(kt)이 나란히 발탁돼 지난해 6월에 이어 다시 한 번 삼부자가 함께 대표팀에서 함께 하게 돼 눈길을 끈다.

발목 부상을 딛고 대표팀에 재승선한 김종규(SK)와 코뼈 골절로 수술을 받고도 합류를 강행한 양희종(KGC인삼공사)의 부상 투혼도 주목된다.

[사진출처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 허재號, FIBA 월드컵 亞예선 출격…첫 상대는 뉴질랜드
    • 입력 2017-11-20 14:23:24
    • 수정2017-11-20 14:25:25
    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 농구 대표팀이 내년 중국에서 열릴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을 향한 첫 여정을 시작했다.

허 감독과 12명의 대표 선수들은 20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출정식을 열고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예선의 선전을 다짐했다.

이번 아시아 오세아니아 예선은 지역별 예선으로 치러졌던 이전 농구 월드컵 예선과 달리 처음으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예선 4개 조 가운데 A조인 한국은 같은 조의 중국, 뉴질랜드, 홍콩과 한 차례씩 오가며 총 6번의 경기를 치른다.

내녀 7월까지 1라운드 경기를 마친 후에는 조별 상위 3개국 총 12개국이 2개조 6개팀으로 나뉘어 2라운드 경기를 갖고, 이 가운데 7개국이 월드컵에 진출한다.

이날 출정식을 마친 대표팀은 오후 곧바로 출국해 23일 뉴질랜드에서 원정 1차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지난 8월 FIBA 아시아컵 3∼4위전에서 뉴질랜들를 꺾은 바 있다.

뉴질랜드와의 첫 경기를 마친 후에는 24일 귀국해 26일 경기도 고양에서 중국과 맞붙는다.

이번 대표팀에는 허재 감독의 아들 허웅(상무)과 허훈(kt)이 나란히 발탁돼 지난해 6월에 이어 다시 한 번 삼부자가 함께 대표팀에서 함께 하게 돼 눈길을 끈다.

발목 부상을 딛고 대표팀에 재승선한 김종규(SK)와 코뼈 골절로 수술을 받고도 합류를 강행한 양희종(KGC인삼공사)의 부상 투혼도 주목된다.

[사진출처 :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