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문가 10명 중 4명 “금융 최대 위험 요인은 1,400조 가계 빚”
입력 2017.11.20 (14:43) 수정 2017.11.20 (14:49) 경제
금융 전문가 10명 중 4명은 한국 금융시스템에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천400조 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를 꼽았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국내외 금융전문가 68명을 대상으로 한국 금융시스템 5개 리스크 요인을 설문 조사한 결과, 가계부채 문제가 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미 금리 인상 등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그리고 부동산시장 불확실성 등의 순이었다.

특히 부동산과 가계부채 대책이 잇따르며 지난 5월 조사 때는 없었던 부동산시장 불확실성이 새롭게 주요 리스크로 등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전문가 10명 중 4명 “금융 최대 위험 요인은 1,400조 가계 빚”
    • 입력 2017-11-20 14:43:41
    • 수정2017-11-20 14:49:49
    경제
금융 전문가 10명 중 4명은 한국 금융시스템에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천400조 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를 꼽았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국내외 금융전문가 68명을 대상으로 한국 금융시스템 5개 리스크 요인을 설문 조사한 결과, 가계부채 문제가 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미 금리 인상 등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그리고 부동산시장 불확실성 등의 순이었다.

특히 부동산과 가계부채 대책이 잇따르며 지난 5월 조사 때는 없었던 부동산시장 불확실성이 새롭게 주요 리스크로 등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