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해시 대피소 사용 日공공시설 92% 강진에도 견딘다
입력 2017.11.20 (14:57) 수정 2017.11.20 (15:00) 국제
일본에서 지진이나 태풍 등 재해 발생 시 대피소로 사용되는 지방자치단체의 공공시설 가운데 90% 이상이 내진 성능을 갖춘건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일본 소방청의 '방재거점 공공시설 내진화 추진상황 조사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유사시 대피소로 사용되는 지자체 공공시설 가운데 92.2%가 진도 6강의 충격에도 무너질 우려가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 조사 당시보다 1.3%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진도6강은 일본의 10단계 기준 가운데 진도7에 이어 두 번째로 강한 진동이다.

기어 가지 않으면 움직이기 어렵고, 고정되지 않은 가구 상당수가 넘어지며 내진 설계가 되지 않은 목조 주택 가운데 다수가 기울거나 무너지는 수준이다.

내진 성능이 가장 잘 갖춰진 공공시설은 학교 건물과 체육관 등 학교시설(98.1%)이었다. 소방시설(90.4%), 의료시설(89.6%), 사회복지시설(86.5%), 경찰시설(84.9%)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시청 등 지자체 청사는 81.3%로 다른 시설에 비해 내진율이 낮았다.

실제 지난해 4월 구마모토(熊本) 강진 당시 일부 지자체 청사가 파손되면서 주민들은 청사 대신 다른 곳으로 대피하는 일도 있었다.

지역별로는 도쿄(東京)가 98.8%로 가장 높았고 시즈오카(靜岡)·아이치(愛知, 각 97.1%), 오사카(大阪)·미야기(宮城, 각 96.8%)가 뒤를 이었다. 반면 히로시마(廣島)의 경우 81.0%로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공공시설 내진율이 가장 낮았다. 나가사키(長崎, 84.8%), 홋카이도(北海道, 85.1%), 나라(奈良, 85.2%) 등도 내진율이 높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만2천337개 동의 공공시설에 대해 이뤄졌다.

현재의 내진 기준이 적용되기 전인 1981년 이전에 건설된 건물도 8만6천6개 동이나 됐다. 이 가운데 내진진단을 받지 않은 것이 8천371개 동, 진단 후에도 보완공사를 하지 않은 건물도 5천903개 동으로 조사됐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재해시 대피소 사용 日공공시설 92% 강진에도 견딘다
    • 입력 2017-11-20 14:57:36
    • 수정2017-11-20 15:00:18
    국제
일본에서 지진이나 태풍 등 재해 발생 시 대피소로 사용되는 지방자치단체의 공공시설 가운데 90% 이상이 내진 성능을 갖춘건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일본 소방청의 '방재거점 공공시설 내진화 추진상황 조사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유사시 대피소로 사용되는 지자체 공공시설 가운데 92.2%가 진도 6강의 충격에도 무너질 우려가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 조사 당시보다 1.3%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진도6강은 일본의 10단계 기준 가운데 진도7에 이어 두 번째로 강한 진동이다.

기어 가지 않으면 움직이기 어렵고, 고정되지 않은 가구 상당수가 넘어지며 내진 설계가 되지 않은 목조 주택 가운데 다수가 기울거나 무너지는 수준이다.

내진 성능이 가장 잘 갖춰진 공공시설은 학교 건물과 체육관 등 학교시설(98.1%)이었다. 소방시설(90.4%), 의료시설(89.6%), 사회복지시설(86.5%), 경찰시설(84.9%)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시청 등 지자체 청사는 81.3%로 다른 시설에 비해 내진율이 낮았다.

실제 지난해 4월 구마모토(熊本) 강진 당시 일부 지자체 청사가 파손되면서 주민들은 청사 대신 다른 곳으로 대피하는 일도 있었다.

지역별로는 도쿄(東京)가 98.8%로 가장 높았고 시즈오카(靜岡)·아이치(愛知, 각 97.1%), 오사카(大阪)·미야기(宮城, 각 96.8%)가 뒤를 이었다. 반면 히로시마(廣島)의 경우 81.0%로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공공시설 내진율이 가장 낮았다. 나가사키(長崎, 84.8%), 홋카이도(北海道, 85.1%), 나라(奈良, 85.2%) 등도 내진율이 높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만2천337개 동의 공공시설에 대해 이뤄졌다.

현재의 내진 기준이 적용되기 전인 1981년 이전에 건설된 건물도 8만6천6개 동이나 됐다. 이 가운데 내진진단을 받지 않은 것이 8천371개 동, 진단 후에도 보완공사를 하지 않은 건물도 5천903개 동으로 조사됐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