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환 압수수색…특활비 논란 확산
입력 2017.11.20 (22:59) 수정 2017.11.20 (23:1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 특수활동비 일부가 법무부에 전해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특활비 논란의 해명이 부족하다며 홍준표 대표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낸 최경환 의원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검사와 수사관들이 종이상자에 담은 압수물을 들고 나옵니다.

검찰은 지난 2014년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 여원을 받은 혐의로 최 의원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에 대한 수사가 국회까지 번지자, 자유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검찰 특활비 가운데 일부가 수사활동비를 쓸 일이 없는 법무부에 건네졌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수사해야 한다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국정원 특활비하고 다를 바가 전혀 없어요. 똑같이 (법무부) 장관,(검찰) 총장도 같은 선상에서 수사를 받아야 됩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공세라고 규정했습니다.

특히 홍준표 대표가 원내대표 시절, 특수활동비 일부를 부인에게 줬다고 했다가 본인 급여라고 말을 바꾼 것을 지적하며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홍준표 대표의 일관성 없는 해명은 오히려 수사 당국의 진상조사 필요성만 키우고 있을 뿐입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제도개선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국회 내 특위를 설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최경환 압수수색…특활비 논란 확산
    • 입력 2017-11-20 23:03:45
    • 수정2017-11-20 23:16:20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검찰 특수활동비 일부가 법무부에 전해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특활비 논란의 해명이 부족하다며 홍준표 대표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낸 최경환 의원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검사와 수사관들이 종이상자에 담은 압수물을 들고 나옵니다.

검찰은 지난 2014년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 여원을 받은 혐의로 최 의원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에 대한 수사가 국회까지 번지자, 자유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검찰 특활비 가운데 일부가 수사활동비를 쓸 일이 없는 법무부에 건네졌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수사해야 한다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국정원 특활비하고 다를 바가 전혀 없어요. 똑같이 (법무부) 장관,(검찰) 총장도 같은 선상에서 수사를 받아야 됩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공세라고 규정했습니다.

특히 홍준표 대표가 원내대표 시절, 특수활동비 일부를 부인에게 줬다고 했다가 본인 급여라고 말을 바꾼 것을 지적하며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완주(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홍준표 대표의 일관성 없는 해명은 오히려 수사 당국의 진상조사 필요성만 키우고 있을 뿐입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제도개선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국회 내 특위를 설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