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대통령, 연정협상 실패에 “타협해야…재선거 요구 준비 안돼”
입력 2017.11.20 (23:50) 수정 2017.11.21 (01:45) 국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연립정부 협상 결렬과 관련해 "모든 정당이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타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만나 연정 협상 결과에 대해 보고를 들은 뒤 성명을 내고 이 같이 말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정부를 구성하는 것은 항상 서로 주고받기의 어려운 과정을 겪는다"라며 "정부를 구성할 의무는 민주주의에서 유권자에 의해 정당에 부여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모든 정당은 그들의 태도를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재선거와 관련해선 "재선거를 요구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연방 대통령은 총리가 선출된 뒤 총리의 제청에 의해 연방 의회를 해산하고 재선거를 실시할 수 있다.

메르켈 총리와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자유민주당, 녹색당은 전날 자정까지 연정 협상을 벌였으나, 자민당이 협상장을 뛰쳐나가면서 최종 결렬됐다.

사회민주당이 연정 협상 참가를 거부한 가운데, 메르켈 총리는 소수 정부를 구성하거나 재선거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몰려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獨대통령, 연정협상 실패에 “타협해야…재선거 요구 준비 안돼”
    • 입력 2017-11-20 23:50:48
    • 수정2017-11-21 01:45:35
    국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연립정부 협상 결렬과 관련해 "모든 정당이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타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만나 연정 협상 결과에 대해 보고를 들은 뒤 성명을 내고 이 같이 말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정부를 구성하는 것은 항상 서로 주고받기의 어려운 과정을 겪는다"라며 "정부를 구성할 의무는 민주주의에서 유권자에 의해 정당에 부여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모든 정당은 그들의 태도를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재선거와 관련해선 "재선거를 요구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연방 대통령은 총리가 선출된 뒤 총리의 제청에 의해 연방 의회를 해산하고 재선거를 실시할 수 있다.

메르켈 총리와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자유민주당, 녹색당은 전날 자정까지 연정 협상을 벌였으나, 자민당이 협상장을 뛰쳐나가면서 최종 결렬됐다.

사회민주당이 연정 협상 참가를 거부한 가운데, 메르켈 총리는 소수 정부를 구성하거나 재선거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몰려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