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임기내 실업률 4% 아래로…내년 경제호황”
입력 2017.11.21 (00:57) 수정 2017.11.21 (01:4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내 실업률을 4% 아래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트럼프 대통령 아래에서 실업률은 4%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널리스트들은 2018년 경제 호황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전망에 대한 명확한 근거나 출처를 제시하진 않았지만, 미 언론은 그가 강력히 추진하는 '감세법안'이 지난주 하원을 통과해 상원 표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과 연관해 해석했다.

트럼프 정부는 법인세 최고세율을 현행 35%에서 20%로 낮추는 내용의 감세법안이 처리되면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장기적으로 3~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법인세율을 낮추면 국외에서 유입되는 자금에 대한 세율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어 미국 내 투자가 촉진되고, 미국 기업의 국외 이전을 억제하기 때문에 투자와 고용을 늘리게 된다는 게 트럼프 정부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8년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4%에서 2.5%로 상향 조정했다. 이와함께 골드만삭스는 실업률은 내년 말 3.7%, 2019년 3.5%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임기내 실업률 4% 아래로…내년 경제호황”
    • 입력 2017-11-21 00:57:43
    • 수정2017-11-21 01:47:2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내 실업률을 4% 아래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트럼프 대통령 아래에서 실업률은 4%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널리스트들은 2018년 경제 호황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전망에 대한 명확한 근거나 출처를 제시하진 않았지만, 미 언론은 그가 강력히 추진하는 '감세법안'이 지난주 하원을 통과해 상원 표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과 연관해 해석했다.

트럼프 정부는 법인세 최고세율을 현행 35%에서 20%로 낮추는 내용의 감세법안이 처리되면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장기적으로 3~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법인세율을 낮추면 국외에서 유입되는 자금에 대한 세율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어 미국 내 투자가 촉진되고, 미국 기업의 국외 이전을 억제하기 때문에 투자와 고용을 늘리게 된다는 게 트럼프 정부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8년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4%에서 2.5%로 상향 조정했다. 이와함께 골드만삭스는 실업률은 내년 말 3.7%, 2019년 3.5%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