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공사장 ‘안전모 파파라치’ 도입…포상금 5만원
입력 2017.11.21 (07:00) 수정 2017.11.21 (07:17) 사회
서울시 내 공사장에서 안전모나 안전화를 신지 않은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일종의 파파라치 제도가 도입됐다.

서울시는 20일부터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신고포상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이 안전모·안전화를 착용하지 않은 공사현장 근로자의 사진을 찍어 서울시 응답소, 스마트불편신고, 다산콜센터(☎120), 안전 신문고 등에 신고하면 평가를 거쳐 상품권 5만 원을 지급한다.

신고 때는 위반 현장 명칭과 주소, 위반 내용 등을 알려야 한다.

서울시는 신고 내용을 공사현장이 있는 자치구 담당 부서에 전달해 시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 서울시, 공사장 ‘안전모 파파라치’ 도입…포상금 5만원
    • 입력 2017-11-21 07:00:12
    • 수정2017-11-21 07:17:25
    사회
서울시 내 공사장에서 안전모나 안전화를 신지 않은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일종의 파파라치 제도가 도입됐다.

서울시는 20일부터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신고포상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이 안전모·안전화를 착용하지 않은 공사현장 근로자의 사진을 찍어 서울시 응답소, 스마트불편신고, 다산콜센터(☎120), 안전 신문고 등에 신고하면 평가를 거쳐 상품권 5만 원을 지급한다.

신고 때는 위반 현장 명칭과 주소, 위반 내용 등을 알려야 한다.

서울시는 신고 내용을 공사현장이 있는 자치구 담당 부서에 전달해 시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