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김정은, 자동차공장 시찰…중국 특사 면담 보도없어
입력 2017.11.21 (07:54) 수정 2017.11.21 (08:09) 정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덕천에 있는 자동차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당이 맡겨준 새형의(신형) 화물자동차 생산 과제를 빛나게 수행한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경제현장 방문은 지난 15일 금성트랙터공장 시찰 보도 이후 6일 만이다.

통신에 따르면 1950년 10월 설립된 이 자동차공장에 김일성은 19차례, 김정일은 9차례 방문했다.

이 공장은 1958년 북한의 첫 트럭인 '승리-58'(2.5t급)을 조립한 것으로 유명하며, 이후 40t급 대형 화물트럭까지 생산하고 있다.

김정은은 이 공장에서 생산한 신형 5t급 트럭 운전석에 앉아 직접 트럭을 운전하며 "자동차의 발동(엔진) 소리가 고르롭고(일정하고) 변속도 잘되며 기관상태가 대단히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새형의 화물자동차들을 훌륭히 생산했다"며 공장 간부와 노동자들을 치하하고 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어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국력을 강화하자면 자동차를 자체로 생산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라며 "현대적인 화물자동차를 꽝꽝(많이) 생산할 수 있도록 연합기업소를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개건·현대화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김정은은 국제사회의 제재를 의식한 듯 "적대세력들이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아보려고 발악할수록 조선 노동계급의 불굴의 정신력은 더욱더 강해지고 있으며 세상을 놀래우는 위대한 기적을 낳고 있다는 것을 새로 만든 5t급 화물자동차들이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의 자동차공장 시찰을 오수용·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로 미뤄 김정은의 자동차공장 방문은 전날인 20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났는지 여부는 21일 오전에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첫 보도에서 중국 특사 방북과 관련된 내용은 더이상 보도하지 않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김정은, 자동차공장 시찰…중국 특사 면담 보도없어
    • 입력 2017-11-21 07:54:57
    • 수정2017-11-21 08:09:48
    정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덕천에 있는 자동차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당이 맡겨준 새형의(신형) 화물자동차 생산 과제를 빛나게 수행한 승리자동차연합기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경제현장 방문은 지난 15일 금성트랙터공장 시찰 보도 이후 6일 만이다.

통신에 따르면 1950년 10월 설립된 이 자동차공장에 김일성은 19차례, 김정일은 9차례 방문했다.

이 공장은 1958년 북한의 첫 트럭인 '승리-58'(2.5t급)을 조립한 것으로 유명하며, 이후 40t급 대형 화물트럭까지 생산하고 있다.

김정은은 이 공장에서 생산한 신형 5t급 트럭 운전석에 앉아 직접 트럭을 운전하며 "자동차의 발동(엔진) 소리가 고르롭고(일정하고) 변속도 잘되며 기관상태가 대단히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정해준 기간에 새형의 화물자동차들을 훌륭히 생산했다"며 공장 간부와 노동자들을 치하하고 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어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국력을 강화하자면 자동차를 자체로 생산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라며 "현대적인 화물자동차를 꽝꽝(많이) 생산할 수 있도록 연합기업소를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개건·현대화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김정은은 국제사회의 제재를 의식한 듯 "적대세력들이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아보려고 발악할수록 조선 노동계급의 불굴의 정신력은 더욱더 강해지고 있으며 세상을 놀래우는 위대한 기적을 낳고 있다는 것을 새로 만든 5t급 화물자동차들이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의 자동차공장 시찰을 오수용·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로 미뤄 김정은의 자동차공장 방문은 전날인 20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던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났는지 여부는 21일 오전에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첫 보도에서 중국 특사 방북과 관련된 내용은 더이상 보도하지 않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