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어쩌면 해피엔딩 4관왕
입력 2017.11.21 (10:05) TV특종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20일(월) 저녁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대표배우 남경주와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열렸다. 약 200분간 뮤지컬 스타들의 갈라쇼와 함께 펼쳐진 이날 시상식에서는 6개부문 20개상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작품 부문의 최고상격인 ‘올해의 뮤지컬상’의 영광은 <어쩌면 해피엔딩>에게 돌아갔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매력적인 음악을 통해 창작 초연임에도 상당한 수준의 완성도를 보였다는 점이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냈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연출상(김동연), 음악상(윌 애런슨(Will Aronson)), 여자인기상(전미도)을 거머쥐어 총 4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실험적이고 획기적인 시도를 한 작품에 대해 주어지는 ‘혁신상’에는 서울예술단의 <꾿빠이, 이상>이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선정되었다. <꾿빠이, 이상>은 구조나 외형, 작품의 구성면에서 혁신적인 시도가 탁월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특히 서울예술단만이 지닌 최대의 강점인 전 배우들의 안정적인 기량은 예효승의 수준높은 고난이도의 안무를 통해 더욱 빛을 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베스트 리바이벌상’은 <마타하리>가 선정됐다. <마타하리>는 초연이후 지난해에 이어 앙코르 무대를 꾸미며 여주인공의 심리적 변화를 보다 충실히 논리적으로 풀어낸 것이 리메이크된 작품의 가치를 보여줬다고 평가 받았다.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에는 쇼뮤지컬의 재미를 충실히 구현해 낸 <오!캐롤>이 선정됐다. <오!캐롤>은 중장년층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모아 관객의 저변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우부문 ‘남우주연상’에는 <영웅>의 양준모가 선정되었다. <영웅>에서 비운의 역사를 살다간 안중근 의사의 선 굵은 개인사를 탄탄한 기본기로 무장한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무대에서 효과적으로 구현하였다는 평가를 받은 양준모는 “이정열 선배의 커버로 배우 생황을 시작했는데 이렇게 같은 자리에서 함께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이 자리를 빌어 뮤지컬 가족이 하나가 되어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여우주연상’은 <마타하리>의 차지연이 거머쥐었다. 차지연은 “2006년 아무것도 모르고 <라이온킹>으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마타하리>를 만나기까지, 첫 작품부터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소감을 말했다.

한편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앙상블상’의 트로피는 2017 최고의 화제작 <벤허>에게 돌아갔다. 뛰어난 팀워크를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벤허>의 앙상블은 일사분란하고 정돈된 호흡이 출중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올해 신설된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은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오필영 무대디자이너, 이우형 조명디자이너가 기져갔다. 무대와 조명의 조화를 통해 실제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와 있는 것처럼, 한 편의 사진 같은 풍경을 관객들에게 전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100% 온라인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가려내는 인기상은 <찌질의 역사>의 박시환과 뮤지컬계의 팔방미인 전미도에게 돌아갔다.

마지막으로 한 해 동안 창작뮤지컬의 모든 분야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인물, 작품, 단체 등을 총망라하여 선정하는 ‘예그린대상’에는 뮤지컬 <빨래>가 선정되었다. 2005년 첫 선을 보인이래 1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공연을 지속하며 인기를 누려온 <빨래>는 한국 창작뮤지컬의 가능성을 선보인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수상자() 명단

▲올해의 뮤지컬상=어쩌면 해피엔딩((주)대명문화공장) ▲혁신상=꾿빠이, 이상((재)서울예술단) ▲베스트 리바이벌상=마타하리((주)EMK뮤지컬컴퍼니)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오!캐롤((주)쇼미디그룹) ▲남우주연상=양준모(영웅) ▲여우주연상=차지연(마타하리) ▲남우조연상=이정열(서편제) ▲여우조연상=유리아(여신님이 보고계셔) ▲남우신인상=허도영(밀사) ▲여우신인상=김히어라(찌질의 역사) ▲앙상블상=벤허((주)뉴컨텐츠컴퍼니) ▲연출상=김동연(어쩌면 해피엔딩) ▲안무상=예효승(꾿빠이, 이상) ▲극본상=박해림(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음악상=윌 애런슨(Will Aronson) ▲무대예술상=여신동(꾿빠이, 이상)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오필영 무대디자인(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이우형 조명디자인(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자인기상=박시환(찌질의 역사) ▲전미도(어쩌면 해피엔딩) ▲예그린대상=빨래(씨에이치수박)
  •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어쩌면 해피엔딩 4관왕
    • 입력 2017-11-21 10:05:31
    TV특종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20일(월) 저녁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대표배우 남경주와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열렸다. 약 200분간 뮤지컬 스타들의 갈라쇼와 함께 펼쳐진 이날 시상식에서는 6개부문 20개상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작품 부문의 최고상격인 ‘올해의 뮤지컬상’의 영광은 <어쩌면 해피엔딩>에게 돌아갔다. 흥미로운 이야기와 매력적인 음악을 통해 창작 초연임에도 상당한 수준의 완성도를 보였다는 점이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냈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연출상(김동연), 음악상(윌 애런슨(Will Aronson)), 여자인기상(전미도)을 거머쥐어 총 4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실험적이고 획기적인 시도를 한 작품에 대해 주어지는 ‘혁신상’에는 서울예술단의 <꾿빠이, 이상>이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선정되었다. <꾿빠이, 이상>은 구조나 외형, 작품의 구성면에서 혁신적인 시도가 탁월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특히 서울예술단만이 지닌 최대의 강점인 전 배우들의 안정적인 기량은 예효승의 수준높은 고난이도의 안무를 통해 더욱 빛을 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베스트 리바이벌상’은 <마타하리>가 선정됐다. <마타하리>는 초연이후 지난해에 이어 앙코르 무대를 꾸미며 여주인공의 심리적 변화를 보다 충실히 논리적으로 풀어낸 것이 리메이크된 작품의 가치를 보여줬다고 평가 받았다.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에는 쇼뮤지컬의 재미를 충실히 구현해 낸 <오!캐롤>이 선정됐다. <오!캐롤>은 중장년층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모아 관객의 저변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우부문 ‘남우주연상’에는 <영웅>의 양준모가 선정되었다. <영웅>에서 비운의 역사를 살다간 안중근 의사의 선 굵은 개인사를 탄탄한 기본기로 무장한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무대에서 효과적으로 구현하였다는 평가를 받은 양준모는 “이정열 선배의 커버로 배우 생황을 시작했는데 이렇게 같은 자리에서 함께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이 자리를 빌어 뮤지컬 가족이 하나가 되어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여우주연상’은 <마타하리>의 차지연이 거머쥐었다. 차지연은 “2006년 아무것도 모르고 <라이온킹>으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마타하리>를 만나기까지, 첫 작품부터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소감을 말했다.

한편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앙상블상’의 트로피는 2017 최고의 화제작 <벤허>에게 돌아갔다. 뛰어난 팀워크를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벤허>의 앙상블은 일사분란하고 정돈된 호흡이 출중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올해 신설된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은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오필영 무대디자이너, 이우형 조명디자이너가 기져갔다. 무대와 조명의 조화를 통해 실제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와 있는 것처럼, 한 편의 사진 같은 풍경을 관객들에게 전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100% 온라인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가려내는 인기상은 <찌질의 역사>의 박시환과 뮤지컬계의 팔방미인 전미도에게 돌아갔다.

마지막으로 한 해 동안 창작뮤지컬의 모든 분야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인물, 작품, 단체 등을 총망라하여 선정하는 ‘예그린대상’에는 뮤지컬 <빨래>가 선정되었다. 2005년 첫 선을 보인이래 1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공연을 지속하며 인기를 누려온 <빨래>는 한국 창작뮤지컬의 가능성을 선보인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수상자() 명단

▲올해의 뮤지컬상=어쩌면 해피엔딩((주)대명문화공장) ▲혁신상=꾿빠이, 이상((재)서울예술단) ▲베스트 리바이벌상=마타하리((주)EMK뮤지컬컴퍼니)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오!캐롤((주)쇼미디그룹) ▲남우주연상=양준모(영웅) ▲여우주연상=차지연(마타하리) ▲남우조연상=이정열(서편제) ▲여우조연상=유리아(여신님이 보고계셔) ▲남우신인상=허도영(밀사) ▲여우신인상=김히어라(찌질의 역사) ▲앙상블상=벤허((주)뉴컨텐츠컴퍼니) ▲연출상=김동연(어쩌면 해피엔딩) ▲안무상=예효승(꾿빠이, 이상) ▲극본상=박해림(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음악상=윌 애런슨(Will Aronson) ▲무대예술상=여신동(꾿빠이, 이상)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오필영 무대디자인(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이우형 조명디자인(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자인기상=박시환(찌질의 역사) ▲전미도(어쩌면 해피엔딩) ▲예그린대상=빨래(씨에이치수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