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신문, 트럼프 국회연설 비난 지속…“악랄한 모독, 극형 처해야”
입력 2017.11.21 (11:41) 수정 2017.11.21 (11:49) 정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우리 국회 연설을 맹비난하며 대미 강경 태도를 이어갔다.

노동신문은 오늘(21일) 정세논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과 관련해 "미국의 미치광이 대통령의 특대형 범죄는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이고 우리의 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우리 인민의 참된 삶에 대한 악랄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국회 연설에서 김정은 체제의 인권침해 등을 비판하고, "한반도에 온 것은 북한 독재 체제의 지도자에게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라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직접 겨냥해 비핵화를 촉구했다.

신문은 "우리의 최고존엄과 사회주의 제도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고 우리 인민의 존엄 높은 생활에 대해 마구 헐뜯은 죄악을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며 "트럼프의 망동은 정치적 도발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마땅히 공화국 법에 따라 최고의 극형에 처해야 한다"며 "미치광이를 국빈으로 섬기며 국회에서 반(反)공화국 악담을 불어대게 한 남조선 괴뢰들도 마찬가지"라고 강변했다.

개인 필명으로 게재된 이번 논설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사실이 발표된 당일(한국시간 기준) 나왔지만 이에 대한 직접 반응은 아니다.

북한은 최근 노동신문과 선전 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등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주민들의 반응도 내보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신문, 트럼프 국회연설 비난 지속…“악랄한 모독, 극형 처해야”
    • 입력 2017-11-21 11:41:42
    • 수정2017-11-21 11:49:39
    정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우리 국회 연설을 맹비난하며 대미 강경 태도를 이어갔다.

노동신문은 오늘(21일) 정세논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과 관련해 "미국의 미치광이 대통령의 특대형 범죄는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이고 우리의 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우리 인민의 참된 삶에 대한 악랄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국회 연설에서 김정은 체제의 인권침해 등을 비판하고, "한반도에 온 것은 북한 독재 체제의 지도자에게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라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직접 겨냥해 비핵화를 촉구했다.

신문은 "우리의 최고존엄과 사회주의 제도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고 우리 인민의 존엄 높은 생활에 대해 마구 헐뜯은 죄악을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며 "트럼프의 망동은 정치적 도발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마땅히 공화국 법에 따라 최고의 극형에 처해야 한다"며 "미치광이를 국빈으로 섬기며 국회에서 반(反)공화국 악담을 불어대게 한 남조선 괴뢰들도 마찬가지"라고 강변했다.

개인 필명으로 게재된 이번 논설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사실이 발표된 당일(한국시간 기준) 나왔지만 이에 대한 직접 반응은 아니다.

북한은 최근 노동신문과 선전 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등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주민들의 반응도 내보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