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중소기업 월급 224만 원, 대기업 절반 수준
입력 2017.11.21 (14:08) 수정 2017.11.21 (14:27) 경제
지난해 중소기업 직원의 평균 소득은 대기업 직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1일(오늘) 일자리별 소득 분포가 담긴 '2016년 기준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은 281만원으로, 소득순으로 나열해서 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소득인 중위소득은 209만원이다.

소득구간별로 보면 150만∼250만원은 25.6%로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85만∼150만원 16.5%, 85만원 미만 16.4%였다. 1천만원 이상은 1.7%였다.

기업 규모별 월평균 소득은 배 이상 격차가 났다.

대기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474만원으로, 중소기업 224만원의 2.12배였다. 중소기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각종 협회 등 비영리기업(308만원) 근로자보다도 적었다.

월 소득 1천만원 이상 비율이 대기업은 5.2%로 중소기업(1.1%)의 5배였다. 대기업 근로자 연령대별 평균 소득은 50대(630만원)에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은 40대(265만원), 비영리기업은 50대(394만원)에서 가장 많이 벌었다.

성별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남성의 월 평균 소득은 327만원으로 여성(209만원)의 1.6배에 달했다. 중위소득으로 비교하면 남성은 255만원, 여성은 166만원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월평균 소득은 은퇴 연령대 고령층보다도 적었다.

평균소득은 40대(341만원), 50대(318만원), 30대(306만원), 60세 이상(186만원), 29세 이하(182만원) 순이었다. 소득구간 분포를 보면 60세 이상은 월 85만원 미만 비율이 32.7%에 달해 가장 비중이 컸다.

근속 기간이 길수록 소득은 늘어나 20년 이상 근속자 월평균 소득은 647만원이었다. 1년 미만 근속은 166만원이었다.

산업별 월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업종은 금융 및 보험업으로 596만원이었다. 전기·가스·증기 수도사업(583만원),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390만원)이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은 137만원으로 수입이 가장 적었다.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167만원),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213만원)으로 나타났다.

평균근속 기간은 숙박 및 음식점업(1.3년)이 가장 짧았으며, 건설업(1.8년)도 길지 않았다.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11.3년으로 평균근속 기간이 가장 길었으며, 교육 서비스업(10.0년),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9.3년)도 안정적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지난해 중소기업 월급 224만 원, 대기업 절반 수준
    • 입력 2017-11-21 14:08:34
    • 수정2017-11-21 14:27:48
    경제
지난해 중소기업 직원의 평균 소득은 대기업 직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1일(오늘) 일자리별 소득 분포가 담긴 '2016년 기준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은 281만원으로, 소득순으로 나열해서 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소득인 중위소득은 209만원이다.

소득구간별로 보면 150만∼250만원은 25.6%로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85만∼150만원 16.5%, 85만원 미만 16.4%였다. 1천만원 이상은 1.7%였다.

기업 규모별 월평균 소득은 배 이상 격차가 났다.

대기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474만원으로, 중소기업 224만원의 2.12배였다. 중소기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각종 협회 등 비영리기업(308만원) 근로자보다도 적었다.

월 소득 1천만원 이상 비율이 대기업은 5.2%로 중소기업(1.1%)의 5배였다. 대기업 근로자 연령대별 평균 소득은 50대(630만원)에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은 40대(265만원), 비영리기업은 50대(394만원)에서 가장 많이 벌었다.

성별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남성의 월 평균 소득은 327만원으로 여성(209만원)의 1.6배에 달했다. 중위소득으로 비교하면 남성은 255만원, 여성은 166만원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월평균 소득은 은퇴 연령대 고령층보다도 적었다.

평균소득은 40대(341만원), 50대(318만원), 30대(306만원), 60세 이상(186만원), 29세 이하(182만원) 순이었다. 소득구간 분포를 보면 60세 이상은 월 85만원 미만 비율이 32.7%에 달해 가장 비중이 컸다.

근속 기간이 길수록 소득은 늘어나 20년 이상 근속자 월평균 소득은 647만원이었다. 1년 미만 근속은 166만원이었다.

산업별 월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업종은 금융 및 보험업으로 596만원이었다. 전기·가스·증기 수도사업(583만원),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390만원)이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은 137만원으로 수입이 가장 적었다.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167만원),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213만원)으로 나타났다.

평균근속 기간은 숙박 및 음식점업(1.3년)이 가장 짧았으며, 건설업(1.8년)도 길지 않았다.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11.3년으로 평균근속 기간이 가장 길었으며, 교육 서비스업(10.0년),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9.3년)도 안정적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