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백화점,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판매 재개
입력 2017.11.21 (14:19) 수정 2017.11.21 (14:28) 경제
롯데백화점은 매진 사태를 빚은 이른바 '평창 롱패딩'의 판매를 22일 재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물량은 최초 기획한 3만장 중 지금까지 소진된 부분을 제외한 7천장이다.

22일에는 잠실점 애비뉴엘과 영등포점, 평촌점, 김포공항점에서, 24일에는 부산본점과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7개 백화점 점포와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울렛 수완점 등 3개 아울렛 점포에서 각각 판매한다.

30일에는 잠실점 에비뉴엘에서 한 번 더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애초 예상보다 많은 고객이 평창 롱패딩을 구매하기 위해 몰리면서 혼잡이 우려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매장과 판매 일정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평창 롱패딩 일부 사이즈와 색상이 품절된 상태이고, 남은 수량도 많지 않아 22일부터는 1인당 1개씩만 구매가 가능하다고 롯데백화점은 덧붙였다.

[사진출처 : 평창 공식 온라인스토어 캡처]
  • 롯데백화점,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판매 재개
    • 입력 2017-11-21 14:19:38
    • 수정2017-11-21 14:28:32
    경제
롯데백화점은 매진 사태를 빚은 이른바 '평창 롱패딩'의 판매를 22일 재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물량은 최초 기획한 3만장 중 지금까지 소진된 부분을 제외한 7천장이다.

22일에는 잠실점 애비뉴엘과 영등포점, 평촌점, 김포공항점에서, 24일에는 부산본점과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7개 백화점 점포와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울렛 수완점 등 3개 아울렛 점포에서 각각 판매한다.

30일에는 잠실점 에비뉴엘에서 한 번 더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애초 예상보다 많은 고객이 평창 롱패딩을 구매하기 위해 몰리면서 혼잡이 우려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매장과 판매 일정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평창 롱패딩 일부 사이즈와 색상이 품절된 상태이고, 남은 수량도 많지 않아 22일부터는 1인당 1개씩만 구매가 가능하다고 롯데백화점은 덧붙였다.

[사진출처 : 평창 공식 온라인스토어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