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한화3남 김동선 ‘갑질’ 광역수사대에 배당…“사실 확인중”
입력 2017.11.21 (14:19) 수정 2017.11.21 (14:29) 사회
경찰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28)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을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피해 변호사들과 접촉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도내용에 따르면 김씨에게 폭행 및 협박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두 죄목 모두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죄이므로 피해자들의 의사를 먼저 확인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 9월 한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이 모인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가 만취해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하시냐"며 막말하고 일부 변호사에게 손찌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 경찰, 한화3남 김동선 ‘갑질’ 광역수사대에 배당…“사실 확인중”
    • 입력 2017-11-21 14:19:51
    • 수정2017-11-21 14:29:20
    사회
경찰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28)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을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피해 변호사들과 접촉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도내용에 따르면 김씨에게 폭행 및 협박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두 죄목 모두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죄이므로 피해자들의 의사를 먼저 확인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 9월 한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이 모인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가 만취해 변호사들에게 "아버지 뭐하시냐"며 막말하고 일부 변호사에게 손찌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