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정원 특활비 관련 현기환 전 수석 소환 조사
입력 2017.11.21 (15:13) 수정 2017.11.21 (15:24) 사회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현 전 수석을 불러 청와대가 지난해 총선에 앞서 진행한 이른바 비공개 여론조사와 매달 정기적으로 특활비를 상납받은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해당 조사비용 5억 원을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집행할 당시 정무수석은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을 상대로 당시 청와대가 비공개 여론조사를 집행하게 된 배경과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로 대납하라는 지시는 누가 내렸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현 전 수석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정무수석으로 일하면서 매달 5백만 원씩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국정원으로부터 같은 액수의 돈을 정기적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전 정무수석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현 전 수석은 지난 6월 부산 엘시티 시행사 대표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은 혐의와 부산문현금융단지 복합개발 2단계 사업시행사 대표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국정원 특활비 관련 현기환 전 수석 소환 조사
    • 입력 2017-11-21 15:13:14
    • 수정2017-11-21 15:24:11
    사회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현 전 수석을 불러 청와대가 지난해 총선에 앞서 진행한 이른바 비공개 여론조사와 매달 정기적으로 특활비를 상납받은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해당 조사비용 5억 원을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집행할 당시 정무수석은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을 상대로 당시 청와대가 비공개 여론조사를 집행하게 된 배경과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로 대납하라는 지시는 누가 내렸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현 전 수석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정무수석으로 일하면서 매달 5백만 원씩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국정원으로부터 같은 액수의 돈을 정기적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조윤선 전 정무수석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현 전 수석은 지난 6월 부산 엘시티 시행사 대표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은 혐의와 부산문현금융단지 복합개발 2단계 사업시행사 대표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