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北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북핵 평화적 해결에 도움될 것”
입력 2017.11.21 (15:16) 수정 2017.11.21 (15:24) 정치
청와대는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데 대해 21일(오늘) "결과적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되리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국제사회 공조의 일환으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하게 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미 간 각급 단위에서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런 부분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와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는 면밀하게 한‧미 간 공조를 해왔다고 앞으로도 해나갈 것이라는 정도에서 답변을 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北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북핵 평화적 해결에 도움될 것”
    • 입력 2017-11-21 15:16:17
    • 수정2017-11-21 15:24:11
    정치
청와대는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데 대해 21일(오늘) "결과적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도움이 되리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국제사회 공조의 일환으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하게 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미 간 각급 단위에서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런 부분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와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는 면밀하게 한‧미 간 공조를 해왔다고 앞으로도 해나갈 것이라는 정도에서 답변을 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