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탄핵되는 무가베-숙청된 2인자 곧 정권이양 협상”
입력 2017.11.21 (17:14) 수정 2017.11.21 (17:18) 국제
탄핵절차 개시를 앞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이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로 꼽히는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부통령과 조만간 정권이양을 둘러싼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DPA통신 등 외신들은 20일(현지시간) 무가베 대통령을 상대로 쿠데타를 감행한 콘스탄티노 치웬가 군사령관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무가베 대통령과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조만간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의 오랜 측근으로 차기 대통령감으로 주목받던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갑작스레 경질된 이후 살해 위협 등을 이유로 해외로 망명했다.

치웬가 사령관은 망명 중인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무가베 대통령 측과의 접촉이 재개되면서 "이른 시일 내 귀국할 것"이라며 "이후 양측의 대화 결과에 대해 국민에게 알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데타 주도 세력인 군부와 긴밀한 관계에 있는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의 회동에서는 정권이양을 위한 구체적인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무가베 대통령은 이날 정오까지 퇴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을 경우 탄핵절차를 개시할 것이라는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의 최후통첩 시한을 넘겨 탄핵을 앞두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탄핵되는 무가베-숙청된 2인자 곧 정권이양 협상”
    • 입력 2017-11-21 17:14:47
    • 수정2017-11-21 17:18:24
    국제
탄핵절차 개시를 앞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이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로 꼽히는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부통령과 조만간 정권이양을 둘러싼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DPA통신 등 외신들은 20일(현지시간) 무가베 대통령을 상대로 쿠데타를 감행한 콘스탄티노 치웬가 군사령관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무가베 대통령과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조만간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의 오랜 측근으로 차기 대통령감으로 주목받던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갑작스레 경질된 이후 살해 위협 등을 이유로 해외로 망명했다.

치웬가 사령관은 망명 중인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무가베 대통령 측과의 접촉이 재개되면서 "이른 시일 내 귀국할 것"이라며 "이후 양측의 대화 결과에 대해 국민에게 알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데타 주도 세력인 군부와 긴밀한 관계에 있는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의 회동에서는 정권이양을 위한 구체적인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무가베 대통령은 이날 정오까지 퇴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을 경우 탄핵절차를 개시할 것이라는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의 최후통첩 시한을 넘겨 탄핵을 앞두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