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安 “통합이 최선, 2당될 기회” vs 非安 “난센스, 당 깨지 말라”
입력 2017.11.21 (19:24) 수정 2017.11.21 (19:42) 정치
국민의당은 21일(오늘) 열린 '끝장토론'에서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논의를 두고 찬반 양측으로 갈려 격돌했다.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찬성파 의원들은 통합 필요성을 호소했지만, 호남 중진을 중심으로 한 비(非)안철수 진영 의원들은 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고 반대 논리를 펴며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안 대표는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토대로 중도통합 논의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에 이어 내년 6·13 지방선거를 함께 준비하는 선거연대를 모색하고, 나아가 통합까지도 검토하는 등 외연 확대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통합이 최선의 선택이다. 2당으로 올라설 기회"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친(親)안철수계인 이동섭 의원은 의총 도중 회의장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는 결론은 통합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안 대표는 연대를 넘어 통합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려면, 호남과 달리 수도권은 선거연대를 해야 한다"면서 "안 대표와 입장을 같이한다"고 강조했다.

통합 드라이브에 힘을 실어온 송기석 당 대표 비서실장은 "안 대표의 방향이 맞다고 본다"면서 "(회의) 분위기가 좋다"고 전했다.

반면, 호남 지역구 의원들은 통합에 반대하는 의견을 쏟아냈다.

김광수 의원은 "시대정신은 개혁인데, 그걸 버리고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가 제기됐다"면서 "국민이 별로 관심 없는 부분으로 자꾸 이야기되니 당 지지율이 폭락한다"고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은 "당을 깨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러니 통합을 밀어붙이지 말라"면서 "안 대표가 (통합을 거론하지 않겠다고 한) 일련의 거짓말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당으로 나아간다는데, 바른정당 다음 수순이 뭔지 정직하게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외연확대의 대상으로 자유한국당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황주홍 의원도 "(바른정당 의원) 숫자가 몇 되지도 않는데, 통합은 난센스인 것 같다"면서 "이런 문제를 야기한 대표의 책임이 작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배숙 의원은 "통합해야 2당으로 올라설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면서 "당내 부정적 기류가 강해 통합이 어렵고, (통합을) 가정해도 효과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책연대를 우선 추진하면서 '당 대 당 통합' 논의는 잠정 중단하자는 타협안도 나왔다.

주승용 의원은 "당이 화합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면서 "오늘 끝장토론이 끝나면 이 문제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를 내고, 당분간 (논의를) 보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어 "눈앞에 보이는 것부터 하나씩 해나가자"면서 "정책연대부터 '몰방(沒放)'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安 “통합이 최선, 2당될 기회” vs 非安 “난센스, 당 깨지 말라”
    • 입력 2017-11-21 19:24:08
    • 수정2017-11-21 19:42:03
    정치
국민의당은 21일(오늘) 열린 '끝장토론'에서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논의를 두고 찬반 양측으로 갈려 격돌했다.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찬성파 의원들은 통합 필요성을 호소했지만, 호남 중진을 중심으로 한 비(非)안철수 진영 의원들은 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고 반대 논리를 펴며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안 대표는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토대로 중도통합 논의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에 이어 내년 6·13 지방선거를 함께 준비하는 선거연대를 모색하고, 나아가 통합까지도 검토하는 등 외연 확대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통합이 최선의 선택이다. 2당으로 올라설 기회"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친(親)안철수계인 이동섭 의원은 의총 도중 회의장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는 결론은 통합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안 대표는 연대를 넘어 통합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려면, 호남과 달리 수도권은 선거연대를 해야 한다"면서 "안 대표와 입장을 같이한다"고 강조했다.

통합 드라이브에 힘을 실어온 송기석 당 대표 비서실장은 "안 대표의 방향이 맞다고 본다"면서 "(회의) 분위기가 좋다"고 전했다.

반면, 호남 지역구 의원들은 통합에 반대하는 의견을 쏟아냈다.

김광수 의원은 "시대정신은 개혁인데, 그걸 버리고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가 제기됐다"면서 "국민이 별로 관심 없는 부분으로 자꾸 이야기되니 당 지지율이 폭락한다"고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은 "당을 깨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러니 통합을 밀어붙이지 말라"면서 "안 대표가 (통합을 거론하지 않겠다고 한) 일련의 거짓말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당으로 나아간다는데, 바른정당 다음 수순이 뭔지 정직하게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외연확대의 대상으로 자유한국당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황주홍 의원도 "(바른정당 의원) 숫자가 몇 되지도 않는데, 통합은 난센스인 것 같다"면서 "이런 문제를 야기한 대표의 책임이 작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배숙 의원은 "통합해야 2당으로 올라설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면서 "당내 부정적 기류가 강해 통합이 어렵고, (통합을) 가정해도 효과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책연대를 우선 추진하면서 '당 대 당 통합' 논의는 잠정 중단하자는 타협안도 나왔다.

주승용 의원은 "당이 화합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면서 "오늘 끝장토론이 끝나면 이 문제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를 내고, 당분간 (논의를) 보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어 "눈앞에 보이는 것부터 하나씩 해나가자"면서 "정책연대부터 '몰방(沒放)'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