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틴 “시리아 정부, 자국 영토 98% 통제”
입력 2017.11.21 (22:20) 수정 2017.11.21 (22:23) 국제
시리아 정부군이 자국 영토의 98% 정도를 통제하고 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1일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러시아를 방문한 밀로슈 제만 체코 대통령과 회담하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푸틴은 "아직 테러리스트들의 저항 근거지들이 남아있긴 하지만 러시아 공군과 시리아 정부군의 공격으로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제만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20일 소치에서 이루어진 푸틴 대통령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간 회담 사실을 언급하면서 "당신들(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이 시리아에서 승리했다. 그(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제만은 그러면서 알아사드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시리아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연합(EU) 국가 지도자 가운데 대표적 친러 인사인 제만 대통령은 20일부터 닷새간의 일정으로 러시아를 공식 방문하고 있다. 150명의 기업인을 이끌고 방러한 그는 러시아 내 여러 지역을 방문하고 정치·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선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문제 외에 테러리즘과의 전쟁, 시리아 사태, 우크라이나 분쟁, 북핵 문제 등의 국제 현안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만 대통령은 그동안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인정하고 서방의 대러 제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공연히 밝히면서 러시아와의 경제관계 강화를 바란다는 뜻을 피력해 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푸틴 “시리아 정부, 자국 영토 98% 통제”
    • 입력 2017-11-21 22:20:32
    • 수정2017-11-21 22:23:54
    국제
시리아 정부군이 자국 영토의 98% 정도를 통제하고 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1일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러시아를 방문한 밀로슈 제만 체코 대통령과 회담하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푸틴은 "아직 테러리스트들의 저항 근거지들이 남아있긴 하지만 러시아 공군과 시리아 정부군의 공격으로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제만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면서 20일 소치에서 이루어진 푸틴 대통령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간 회담 사실을 언급하면서 "당신들(러시아와 시리아 정부군)이 시리아에서 승리했다. 그(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제만은 그러면서 알아사드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시리아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연합(EU) 국가 지도자 가운데 대표적 친러 인사인 제만 대통령은 20일부터 닷새간의 일정으로 러시아를 공식 방문하고 있다. 150명의 기업인을 이끌고 방러한 그는 러시아 내 여러 지역을 방문하고 정치·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선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문제 외에 테러리즘과의 전쟁, 시리아 사태, 우크라이나 분쟁, 북핵 문제 등의 국제 현안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만 대통령은 그동안 러시아의 크림 병합을 인정하고 서방의 대러 제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공연히 밝히면서 러시아와의 경제관계 강화를 바란다는 뜻을 피력해 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