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뮬러특검 수사범위 넓히나…“쿠슈너 외교개입도 수사”
입력 2017.11.23 (01:12) 수정 2017.11.23 (01:1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외교개입'과 관련해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지난해 말 정권인수위 당시 외국 정상들과의 접촉 여부가 수사의 초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뮬러 특검이 쿠슈너 선임고문과 외국 정상의 회동에 대해 목격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민간인 신분이었던 쿠슈너 선임고문이 모종의 역할을 맡은 것으로 드러난다면, 이는 민간인의 외교 사안 개입을 금지한 '로건법'(Logan Act)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

특히 뮬러 특검은 지난해 12월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중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막기 위해 쿠슈너 선임고문이 적극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유대인이다.

이스라엘은 결의안에 제동을 걸어줄 것을 미국에 거듭 촉구했고, 당시 트럼프 당선인도 공개적으로 결의안에 반대했다.

그렇지만 거부권을 가진 미국이 기권하면서 안보리 결의안은 가결됐다.

결의안이 통과되자, 트럼프 당선인은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유엔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번 쿠슈너 수사가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연루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이라는 특검수사의 본령과는 결이 다르다는 점도 주목된다.

WSJ은 "뮬러 특검이 수사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 美 뮬러특검 수사범위 넓히나…“쿠슈너 외교개입도 수사”
    • 입력 2017-11-23 01:12:40
    • 수정2017-11-23 01:13:5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외교개입'과 관련해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오늘 보도했다.

지난해 말 정권인수위 당시 외국 정상들과의 접촉 여부가 수사의 초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뮬러 특검이 쿠슈너 선임고문과 외국 정상의 회동에 대해 목격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민간인 신분이었던 쿠슈너 선임고문이 모종의 역할을 맡은 것으로 드러난다면, 이는 민간인의 외교 사안 개입을 금지한 '로건법'(Logan Act)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

특히 뮬러 특검은 지난해 12월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중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막기 위해 쿠슈너 선임고문이 적극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쿠슈너 선임고문은 유대인이다.

이스라엘은 결의안에 제동을 걸어줄 것을 미국에 거듭 촉구했고, 당시 트럼프 당선인도 공개적으로 결의안에 반대했다.

그렇지만 거부권을 가진 미국이 기권하면서 안보리 결의안은 가결됐다.

결의안이 통과되자, 트럼프 당선인은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유엔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번 쿠슈너 수사가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연루 의혹, 즉 '러시아 스캔들'이라는 특검수사의 본령과는 결이 다르다는 점도 주목된다.

WSJ은 "뮬러 특검이 수사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