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의장,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회동…개헌논의 독려
입력 2017.11.23 (06:57) 수정 2017.11.23 (07:13) 정치
국회 헌법개정특위와 정치개혁특위가 본격적으로 재가동되는 것에 맞춰 정세균 국회의장이 여야 3당 원내대표와 만나 개헌 문제 등을 논의한다.

내년 6·13 지방선거 때 개헌에 대한 국민투표도 함께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으나 여전히 논의가 지지부진하자 정 의장이 직접 나선 것이다.

정 의장은 23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회동해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이 자리에는 3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개헌특위 위원장 및 3당 간사, 정개특위 위원장 및 3당 간사 등도 참석한다.

정 의장은 회동에서 여야가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 논의에 보다 속도를 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앞서 지난 6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이달 중 개헌특위 자문위의 개헌안 접수 및 헌법개정 기초소위 구성, 내년 2월까지 기초소위의 개헌안 완성, 3월 국회의 개헌안 발의, 5월 국회 표결 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실시 등의 개헌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 로드맵에 따라 개헌특위는 전날부터 주요 쟁점 사항을 정리하기 위한 집중토론에 들어갔다. 정개특위 역시 이날 두 달여 만에 회의를 열고 선거구제 개편 등의 논의를 본격화한다.

그러나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는 여야는 물론 각 당 내부에서도 입장차가 있어 실제 논의 속도에 탄력이 붙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선거구제 개편문제의 경우 이른바 의원들의 '밥그릇' 문제와도 관련돼 있어 조정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 정 의장,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회동…개헌논의 독려
    • 입력 2017-11-23 06:57:09
    • 수정2017-11-23 07:13:47
    정치
국회 헌법개정특위와 정치개혁특위가 본격적으로 재가동되는 것에 맞춰 정세균 국회의장이 여야 3당 원내대표와 만나 개헌 문제 등을 논의한다.

내년 6·13 지방선거 때 개헌에 대한 국민투표도 함께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으나 여전히 논의가 지지부진하자 정 의장이 직접 나선 것이다.

정 의장은 23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회동해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이 자리에는 3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개헌특위 위원장 및 3당 간사, 정개특위 위원장 및 3당 간사 등도 참석한다.

정 의장은 회동에서 여야가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 논의에 보다 속도를 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앞서 지난 6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이달 중 개헌특위 자문위의 개헌안 접수 및 헌법개정 기초소위 구성, 내년 2월까지 기초소위의 개헌안 완성, 3월 국회의 개헌안 발의, 5월 국회 표결 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실시 등의 개헌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 로드맵에 따라 개헌특위는 전날부터 주요 쟁점 사항을 정리하기 위한 집중토론에 들어갔다. 정개특위 역시 이날 두 달여 만에 회의를 열고 선거구제 개편 등의 논의를 본격화한다.

그러나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는 여야는 물론 각 당 내부에서도 입장차가 있어 실제 논의 속도에 탄력이 붙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선거구제 개편문제의 경우 이른바 의원들의 '밥그릇' 문제와도 관련돼 있어 조정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