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문 대통령, 인사청문 무력화…정권 못잡아 분하다”
입력 2017.11.23 (10:14) 수정 2017.11.23 (10:18)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3일(오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헌법이 규정한 삼권 분립을 무시했다"면서 "저급한 인식에 통탄할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지난 21일 문 대통령이 홍 장관을 임명하면서 '반대가 많았던 장관님들이 오히려 더 잘한다'고 말한 것을 지적하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회가 부적격으로 판단한 홍 장관에 대해 오기 인사를 강행한 직후 야당을 조롱하는 수준을 넘어 국회와 국민을 싸잡아 무시했다'면서 "그 오만함에 경악한다"고 말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정부조차 이런 인사는 하지 않았고, 그에 대해서 대통령이 그렇게까지 얘기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을 듣고, 지난 대선에서 정권을 못 잡은 것이 이렇게 분하고 억울할 수가 없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어 "국회 청문회를 부정하고, 야당을 조롱해서는 적폐청산도 국정운영도 어렵다는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면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국민께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가 고위공직자 7대 비리 인사검증 기준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 1기 내각 인사 중 (기존의) 5대 인사원칙을 위반한 장관을 일일이 거론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7대 비리로 (원칙을) 확대하는 후안무치에는 혀를 내두른다"며 "5대 원칙도 못 지키면서 7대 약속을 어떻게 믿으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7대 비리를 원천 차단하는 것에는 찬성하나, 새 약속을 하기 전에 대통령의 통렬한 자기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지금이라도 인사 추천과 검증에 실패한 시스템과 인사라인부터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논의와 관련해서는 "취지에는 백번 공감한다"고 말했다.

다만 "공수처장은 야당이 추천하는 인사로 임명해야만 수사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이 처장 인사권을 가진다면 제2의 검찰 조직을 또 하나 만드는 '옥상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제기한 것을 두고 "인사검증 실패에 대해 소명할 의무는 저버리고, 제 필요할 때만 달려와 하고 싶은 말만 하는 안하무인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철 “문 대통령, 인사청문 무력화…정권 못잡아 분하다”
    • 입력 2017-11-23 10:14:55
    • 수정2017-11-23 10:18:14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3일(오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헌법이 규정한 삼권 분립을 무시했다"면서 "저급한 인식에 통탄할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지난 21일 문 대통령이 홍 장관을 임명하면서 '반대가 많았던 장관님들이 오히려 더 잘한다'고 말한 것을 지적하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회가 부적격으로 판단한 홍 장관에 대해 오기 인사를 강행한 직후 야당을 조롱하는 수준을 넘어 국회와 국민을 싸잡아 무시했다'면서 "그 오만함에 경악한다"고 말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정부조차 이런 인사는 하지 않았고, 그에 대해서 대통령이 그렇게까지 얘기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을 듣고, 지난 대선에서 정권을 못 잡은 것이 이렇게 분하고 억울할 수가 없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어 "국회 청문회를 부정하고, 야당을 조롱해서는 적폐청산도 국정운영도 어렵다는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면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국민께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가 고위공직자 7대 비리 인사검증 기준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 1기 내각 인사 중 (기존의) 5대 인사원칙을 위반한 장관을 일일이 거론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7대 비리로 (원칙을) 확대하는 후안무치에는 혀를 내두른다"며 "5대 원칙도 못 지키면서 7대 약속을 어떻게 믿으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7대 비리를 원천 차단하는 것에는 찬성하나, 새 약속을 하기 전에 대통령의 통렬한 자기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지금이라도 인사 추천과 검증에 실패한 시스템과 인사라인부터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논의와 관련해서는 "취지에는 백번 공감한다"고 말했다.

다만 "공수처장은 야당이 추천하는 인사로 임명해야만 수사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이 처장 인사권을 가진다면 제2의 검찰 조직을 또 하나 만드는 '옥상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제기한 것을 두고 "인사검증 실패에 대해 소명할 의무는 저버리고, 제 필요할 때만 달려와 하고 싶은 말만 하는 안하무인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