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체부 “한국문학관 건립 서울시와 협의해 추진”
입력 2017.11.23 (13:21) 수정 2017.11.24 (06:43)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내 문학 진흥의 핵심거점이 될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서울시 등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우성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가 우려를 표명하는 등 이견이 있는 상황을 고려해 용산공원 조성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를 포함해 문학계, 건축·조경·도시계획 분야 전문가, 환경시민단체 관계자가 참여하는 '국립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체부는 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를 이르면 다음주 발족할 예정이며, 한국문학관 건립 부지는 늦어도 내년 6월까지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문체부 자문기구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최적 후보지로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를 3차례 심의를 거쳐 의결한 사실을 지난 8일 공개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문학진흥정책위에서 선정한 중앙박물관 부지가 현재 용산가족공원으로 조성돼 있고 미군기지 반환 부지에 추진 중인 용산공원의 일부로서 공원 관련 논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 실장은 이에 대해 "문학계 의견이 모아진 중앙박물관 부지를 현재 유력한 대안으로 무겁게 검토하고는 있으나, 문학진흥정책위의 의결이 곧 건립 부지의 확정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추후 협의체를 통해 서울시에서 염려하는 사항까지 고려해 같이 논의하면서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한국문학관 건립 부지 선정에 대해 잘못 알려진 사항들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실장은 "중앙박물관 부지가 용산국가공원에 포함돼야 하는 부지로서 한국박물관이 용산국가공원을 침범해 공원을 훼손한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해당 부지는 이미 오래전부터 문체부의 문화시설(국립민속박물관)이 들어가도록 결정됐던 문체부 소관 국유지로서 용산국가공원 밖에 위치해 있고 공원 내에 추가로 건립되는 시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5년 한국문학관 공모에서 특정 지방자치단체가 적격지로 결정됐고 이 과정에 도종환 당시 국회의원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부지 선정과 별도로 문학진흥법이 시행되기 전부터 한국문학관 시설 운영과 자료수집 등에 대한 노력을 병행해왔다"면서 "부지 물색과정에서도 서울시는 물론 국토부 등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진행해 왔고 지난달 18일 문체부 장관이 서울시장을 직접 방문해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체부 “한국문학관 건립 서울시와 협의해 추진”
    • 입력 2017-11-23 13:21:00
    • 수정2017-11-24 06:43:59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내 문학 진흥의 핵심거점이 될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서울시 등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우성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가 우려를 표명하는 등 이견이 있는 상황을 고려해 용산공원 조성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를 포함해 문학계, 건축·조경·도시계획 분야 전문가, 환경시민단체 관계자가 참여하는 '국립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체부는 한국문학관 설립추진위를 이르면 다음주 발족할 예정이며, 한국문학관 건립 부지는 늦어도 내년 6월까지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문체부 자문기구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최적 후보지로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를 3차례 심의를 거쳐 의결한 사실을 지난 8일 공개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문학진흥정책위에서 선정한 중앙박물관 부지가 현재 용산가족공원으로 조성돼 있고 미군기지 반환 부지에 추진 중인 용산공원의 일부로서 공원 관련 논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 실장은 이에 대해 "문학계 의견이 모아진 중앙박물관 부지를 현재 유력한 대안으로 무겁게 검토하고는 있으나, 문학진흥정책위의 의결이 곧 건립 부지의 확정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추후 협의체를 통해 서울시에서 염려하는 사항까지 고려해 같이 논의하면서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한국문학관 건립 부지 선정에 대해 잘못 알려진 사항들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실장은 "중앙박물관 부지가 용산국가공원에 포함돼야 하는 부지로서 한국박물관이 용산국가공원을 침범해 공원을 훼손한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해당 부지는 이미 오래전부터 문체부의 문화시설(국립민속박물관)이 들어가도록 결정됐던 문체부 소관 국유지로서 용산국가공원 밖에 위치해 있고 공원 내에 추가로 건립되는 시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5년 한국문학관 공모에서 특정 지방자치단체가 적격지로 결정됐고 이 과정에 도종환 당시 국회의원이 심사위원장을 맡았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부지 선정과 별도로 문학진흥법이 시행되기 전부터 한국문학관 시설 운영과 자료수집 등에 대한 노력을 병행해왔다"면서 "부지 물색과정에서도 서울시는 물론 국토부 등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진행해 왔고 지난달 18일 문체부 장관이 서울시장을 직접 방문해 취지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