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올림픽 기간 한미훈련 중단 논의없어”
입력 2017.11.23 (14:01) 수정 2017.11.23 (14:03) 정치
통일부는 오늘(23일) 정부가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논의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연합훈련 중단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관련 보도를 봤으며 정확한 것은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과거 국내 개최 대형 스포츠 이벤트 때 연합훈련이 중단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때는 한미연합훈련 기간과 중첩이 안 됐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북한의 참가가 굉장히 중요하며 언제든 북한의 참여를 환영한다"면서 "북한의 참가가 조속히 이뤄져서 (평창올림픽이) 남북 간 화합과 협력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휴전결의안은 적대행위 중단을 촉구하고 있는데, 한미연합훈련이 적대행위냐'는 질문에는 "한미연합훈련은 방어적 차원의 군사훈련이며 적대행위라고 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적극적으로 평화와 화해의 올림픽이 되도록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문답'이라는 낮은 형식으로 대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 지난 3월과 2008년에도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해 같은 형식으로 반응했다며 "특별하게 다른 수위로 대응한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내용상으로도 직접적인 군사위협이 없는 등 수위가 낮다'는 지적엔 "조금 지켜볼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개성공단 기업에 대한 660억원 추가지원안 의결을 위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개최 계획에 대해선 "개성공단 기업들로부터 공문을 받았고 이 공문으로 교추협을 진행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기업들은 통일부에 보낸 공문에서 '추가지원 규모가 기업들의 요구에 미치지 못해 아쉽지만 지원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이해한다'고 밝혔지만, 정부가 요구한 '더 이상의 지원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확답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올림픽 기간 한미훈련 중단 논의없어”
    • 입력 2017-11-23 14:01:09
    • 수정2017-11-23 14:03:31
    정치
통일부는 오늘(23일) 정부가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논의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연합훈련 중단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관련 보도를 봤으며 정확한 것은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과거 국내 개최 대형 스포츠 이벤트 때 연합훈련이 중단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때는 한미연합훈련 기간과 중첩이 안 됐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북한의 참가가 굉장히 중요하며 언제든 북한의 참여를 환영한다"면서 "북한의 참가가 조속히 이뤄져서 (평창올림픽이) 남북 간 화합과 협력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휴전결의안은 적대행위 중단을 촉구하고 있는데, 한미연합훈련이 적대행위냐'는 질문에는 "한미연합훈련은 방어적 차원의 군사훈련이며 적대행위라고 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적극적으로 평화와 화해의 올림픽이 되도록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문답'이라는 낮은 형식으로 대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 지난 3월과 2008년에도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해 같은 형식으로 반응했다며 "특별하게 다른 수위로 대응한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내용상으로도 직접적인 군사위협이 없는 등 수위가 낮다'는 지적엔 "조금 지켜볼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개성공단 기업에 대한 660억원 추가지원안 의결을 위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개최 계획에 대해선 "개성공단 기업들로부터 공문을 받았고 이 공문으로 교추협을 진행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기업들은 통일부에 보낸 공문에서 '추가지원 규모가 기업들의 요구에 미치지 못해 아쉽지만 지원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이해한다'고 밝혔지만, 정부가 요구한 '더 이상의 지원을 요구하지 않겠다'는 확답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